NTF 거래 추진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금융투자협회가 추진하는 대체거래소(ATS)에서 증권형 토큰과 NFT(대체불가능토큰), 암호화폐 수탁과 지갑(월렛)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앞으로 설립될 ATS에서 증권형 토큰과 NFT도 거래가 가능하도록 추진될 예정이다. 월렛 서비스도 증권형 토큰을 기반으로 제공할 방침이며 암호화폐를 지수화한 비트코인 관련 ETF도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금투협은 7개 대형증권사와 설립준비위원회를 구성해 ATS를 추진하기 위한 인가 준비와 법인 설립 등 여러 사전 작업을 준비 중이다. 연내 예비 인가와 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오는 2024년 초 ATS업무 개시를 목표로 한다. 금투협은 금융위원회 가이드라인 발표와 상관없이 법령상 인가요건에 근거해 인가를 준비한다는 입장이다.

ATS설립 근거는 지난 2013년 자본시장법이 개정되면서 마련됐다. 앞서 한국거래소(옛 대한증권거래소)는 1956년부터 67년간 국내에서 유일한 거래소 지위로 독점 체제를 유지해왔다. ATS 도입 근거 마련 이후 ATS 설립이 시도돼왔지만 수익성과 시민단체 반발 등을 이유로 번번이 실패했다.

현재 투자업계에서도 이미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대체거래소 설립이 가능해진 만큼 거래소 간 경쟁이 불가피해진 만큼 ATS 설립은 자연스러운 수순이라고 보고 있다. ATS가 설립되더라도 한국거래소가 주식 상장과 시장 감시규제 등 공적인 역할은 그대로 하고, ATS는 주식거래 중개 기능만 하게 된다.

기존 거래소 대비 인원과 비용이 적게 들어 주식거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 증시 거래대금이 증가하면서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돼 ATS 설립이 가속화됐다. 해외 선진국처럼 거래소 간 경쟁을 통해 주식 매매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하기 위한 취지다.

게다가 서학개미들이 이미 해외 거래소에 상당 규모로 직접 투자를 하고 있어 외국인들도 우리 시장에 참여하는 만큼 이미 한국거래소가 해외거래소와 직접 경쟁 환경에 노출됐다는 점에서 경쟁체제에 놓였다고 보고 있다.

금투협은 최근 증시 거래량이 감소하는 등 환경변화가 있지만 ATS설립이 증시 유동성 증대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만큼 신속히 설립하는 것이 증시 안정에 더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투협 관계자는 "ATS가 설립되면 거래량이 굉장히 늘어난다. 미국이나 캐나다 등 해외 사례를 보더라도 그렇다. 유동성이 늘어난다는 것은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며 "정부에서 계획한 일정대로 추진했으면 한다. 이것은 13년 전 법이 통과한 오래 전부터 추진해온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서울거래 비상장' 운영사 피에스엑스, 증권형 토큰 거래 지원 시작

사진=피에스엑스

사진=피에스엑스 서울거래 비상장 운영사 피에스엑스는 증권형 토큰 거래 지원 작업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피에스엑스는 지난 3월 증권형 토큰 공동연구를 시작해 6월에는 거래 지원을 위한 내부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토큰 지갑 서비스를 NTF 거래 추진 개시하며 자사 주식의 증권형 토큰 거래를 시작할 방침이다. 서울거래 비상장 회원이라면 누구나 서울거래 비상장 앱 업데이트를 통해 토큰 지갑을 발급받은 후 증권형 토큰 거래를 할 수 있다.

피에스엑스는 기존 구주 유통에 증권형 토큰을 활용해 서비스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고금리 상황과 더불어 벤처투자가 위축되자 증권형토큰공개(STO)로 사업 방향을 전환했다. 가상자산공개(ICO)처럼 STO로 기업의 사업 자금을 모집할 수 있는 구조다.

STO를 진행하고자 하는 기업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감사보고서 제출 등의 공시 절차를 밟게 된다. 업계에서는 STO로 사업 자금을 모집할 경우 공모 과정이 간편해 스타트업의 자금 조달 방식이 혁신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피에스엑스는 최근 원활한 유동성 지원을 위해 주당 1만 원 이하로 피에스엑스 증권의 액면분할을 진행했으며 내부 회계 감사가 마무리되는 8월 말경 STO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세영 피에스엑스 대표는 "최근 유동성 경색으로 스타트업 및 벤처 투자 시장이 위축된 상황"이라며 "피에스엑스의 증권형 토큰 발행은 스타트업의 자금 조달을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혁신하는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림 블루밍비트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금감원, 가상자산 회계감독 관련 논의 위한 전문가 간담회 개최

금융감독원은 가상자산 회계감독 관련 논의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투자자 보호를 위해 필요시 회계 또는 감사 가이드라인 마련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7일 금감원에 따르면 오는 28일 한국회계기준원, 한국공인회계사회 등과 함께 가상자산 관련 회계감독 이슈를 논의하기 위해 첫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한다.가상자산은 가상자산거래소 중개거래가 크게 증가하고 신산업에 활용됨에 NTF 거래 추진 따라 가상자산 발행 등 다양한 거래형태가 발생하고 있다.그러나 가상자산 회계처리와 관련해 우리나라가 채택중인 국제회계기준은 보유 시 적용지침만 있을 뿐 그 외는 정해진 바가 없는 상황이다.이에 회계 이슈를 파악하고 정보이용자가 가상자산 관련 내용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정보 제공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이에 금감원은 회계 유관기관 등과 함께 가상자산 거래의 정보 유용성을 제고하고 투자자 보호를 위한 회계감독 이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문가 간담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전문가는 회계기준과 감사기준 제정기구인 회계기준원과 공인회계사회 외에 가상자산 관련 업계, 학계, 회계법인으로 구성된다.금감원은 28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정기적(1~2개월)으로 운영해 회계 이슈를 논의하고 필요시 회계 및 감사 가이드라인 마련을 고려할 예정이다.금감원은 "가상자산 업권법 마련 이전에 회계감독 분야 이슈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필요시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여 투자자 보호에 기여할 것"이라며 "회계 및 감사이슈에 대한 국내 유관기관간 공감대를 형성하고 회계이슈 사항에 대해 국제제정기구 의견개진 등 공동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금감원, 가상자산 회계감독 관련 논의 위한 전문가 간담회 개최

'빗썸 인수설' FTX, 작년부터 한국 진출 준비…상표권 2차례 신청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의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진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FTX가 지난해부터 한국 법률 사무소를 통해 상표권 특허 출원을 신청하며 국내 시장 진출을 준비해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27일 조선비즈가 인용한 특허청 자료에 따르면 FTX는 ‘에프티엑스 트레이딩 엘티디(FTX trading LTD)’이란 이름으로 지난해 12월 13일과 올해 1월 20일 두 차례에 걸쳐 상표권 특허를 신청했다. 특허청은 현재 심사관을 배정한 상태다.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FTX 인수가 불발에 그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이전부터 빗썸을 인수하려는 업체들은 많았으나, 복잡한 지배구조 때문에 번번이 무산됐기 때문이다.한 업계 관계자는 "빗썸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가장 복잡한 지배구조를 가진 곳"이라며 "이전에도 JP모건 등 외국계 자본이 빗썸을 인수하려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인수에도 복잡한 지배구조가 말썽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조연우 블루밍비트 기자 [email protected]

'루나 사태' 신현성 출국금지…권도형 입국 시 통보

루나·테라USD(UST)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발행사인 테라폼랩스의 공동창업자 신현성에게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27일 더팩트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하 합수단)은 NTF 거래 추진 신현성과 테라폼랩스 A 전 부사장 등 이 회사 전·현직 간부들에 대해 출국금지를 요청했고, 법무부가 이를 승인했다.싱가포르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소재지가 파악되지 않고 있는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에 대해선 입국 시 검찰에 자동 통보되도록 조치했다.권 대표는 해당 가상자산 가격이 폭락할 수 있다는 위험성을 알고도 투자자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지속불가능한 고수익을 보장하며 투자를 유치한 혐의를 받는다.합수단은 특히 사기와 유사수신 혐의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합수단은 지난 20~22일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7곳과 테라폼랩스 관계사, 신현성 자택 등 15곳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권 대표에 대해선 인터폴 적색수배 등을 통한 신병 확보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조연우 블루밍비트 기자 [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