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한 레버리지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존의 국내 무부채 기업에 관한 연구는 부채 그룹과 대비되는 의미에서의 무부채 단일 그룹의 동질적인 그룹 특성 연구에 중점을 두었다고 볼 수 있다. 본 연구는 국내 무부채 기업군을 단 변량 분석과 다 변량 로짓 회귀분석을 사용하여 배당금을 지급하는 그룹과 지급하지 않는 그룹으로 나누어 실증 분석한 결과 국내 기업들이 무부채 전략을 선택하는 동기에 있어서 크게 두 종류의 기업군으로 분류 될 수 있음을 발견했다. 첫 번째 기업군은 주로 기업 크기가 작은 신생 기업들로서 금융시장에서 부채를 조달하는데 어려움이 있고 이런 재정적인 어려움 때문에 무부채를 선택하는 기업들이다. 이런 종류의 기업들은 배당금을 지급할 수 있을만한 유동성이 없다. 두 번째 그룹은 비교적 크고 성숙한 기업들로서 현재 부채 조달에 어려움은 없지만 미래 성장에 필요한 투자 자금 확보를 대비해서 현재의 부채 사용을 억제하여 필요한 시점의 원활한 부채 자금 조달을 위한 재정적 유연성을 갖고자 무부채 전략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 재정적으로는 비교적 안정되어 있고 배당을 지급하지 않는 그룹보다 수익률과 영업 현금흐름에서 더 높지만 성장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더 낮다. 요약하자면 무부채 그룹은 단일 공통된 특성의 그룹이 아니다.

This paper finds that Korean zero-leverage firms are not homogeneous. By conducting both univariate and multivariate logit regression analysis, this paper finds that Korean zero-leverage firms have zero leverage as either a consequence of financial constraints or because of a strategic decision to mitigate under-investment incentives and preserve financial flexibility. There are two distinct groups of unlevered firms with different levels of constraints as measured by their dividend policy, namely dividend payers and non-payers. Importantly, this paper finds new evidence that these two groups have different motives for selecting a zero leverage policy. Firms in the first group (non-payers) have zero leverage, mainly due to financial constraints. They rely heavily on their internal funds and consequently invest in fewer growth opportunities than their levered counterparts. Firms in the second group (payers) deliberately avoid debts and preserve financial flexibility to mitigate investment distortions, as predicted by the under-investment and financial flexibility hypotheses.

유연한 레버리지

‘레버리지’에 대한 통합 검색결과는 총 23건 입니다.

전체 (23)

저가 매수세 유입되며 상승

증시의 경기민감주 선호는 이날도 지속됐습니다. 유가 상승에 힘입어 쉐브론과 엑슨모빌이 3%대의 상승률을 보이며 4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습니다. 아메리칸 에어라인과 카니발 등 여행 관련 업종도 호조세를 보였습니다. 골드만 삭스, 씨티그룹 등 주요 은행주들은 금리 상승에 발맞춰 동반 오름세를 나타냈습니다. 당일 美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장중 1.4%선을 상회했습니다. 그러나 상승폭을 일부 되돌리며 1.4%선 안착에는 실패했습니다.

전일 상원에 이어 하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한 파월 의장은 시장 친화적인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여전히 완전고용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갈 길이 멀다고 언급하면서 부양적 통화정책이 지속 필요함을 강조했습니다. 더불어 버블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서도 자산시장 전반의 레버리지는 완만한 편이라며 우려를 불식시켰습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에너지 섹터가 3.65% 오르면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그 뒤를 이어 금융과 산업재, 그리고 IT 섹터가 상대적 강세를 나타냈습니다.

2021-02-25 / hit : 2,082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풍산(103140) : 신동사업 레버리지 효과 약화되나, 방산 수출 견고할 것

2021-11-23 / hit : 1,103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효성(004800) : 강한 업종 모멘텀과 높은 자회사 재무 레버리지

2021-05-03 / hit : 4,318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오스템임플란트(048260) : 실제로 관찰된 영업레버리지

2021-04-27 / hit : 1,594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원익IPS(240810) : 레버리지 타이밍

2021-02-26 / hit : 8,526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원익IPS(240810) : 반도체 투자 레버리지

2020-11-06 / hit : 1,664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해다방] 별책부록 : 레버리지의 함정

2020-08-06 / hit : 1,181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종목] 글로벌 ETF의 정석

2020-04-24 / hit : 3,325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DERIVATIVES WEEKLY) 레버리지ETP규제 영향분석

2020-08-25 / hit : 442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DERIVATIVES WEEKLY) 레버리지/인버스 ETF 시장영향력

2020-06-19 / hit : 450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삼성선물 - 5월 경제전망

현재 미국에서는 강한 정책들이 빈틈 없이, 매우 빠른 속도로 제시되고 있다. 특히 최근 주목되는 것은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조합이다. 지금까지 나온 수많은 세부 정책들이 있지만 이를 간략히 요약하자면 첫번째, 연준은 정부에 지출 여력를 지원해주고 있고, 두번째, 정부는 연준에 대출 여력을 지원하면서 양방향으로 정책을 확장시키고 있다.

우선, 연준은 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출로 인한 국채발행 급증이 자칫 금리 상승을 야기하지 않도록 무제한 국채매입 선언을 통해 미 금리를 안정적으로 관리해주고 있다. 국채발행으로 인한 유동성 긴축이나 금리 상승과 같은 구축효과를 연준이 제거해주고 있기 때문에 현재 정부는 “자금을 얼마나, 어떻게 조달할지, 그 부작용은 없을지”에 대한 고민보다는 “어디에 자금을 쓸지”에만 집중할 수 있는 충분한 여유를 얻었다. 미국에서 추가적인 재정지출 소식이 나오더라도 미국 국채금리나 달러화가 불안해질 가능성은 낮다는 판단입니다.

다음으로, 현재 정부는 민간 크레딧 부문에 대한 연준의 이례적인 지원을 가능하게 해주고 있음. 지금은 실물경기 곳곳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민간부문에 대해 유동성을 광범위하면서도 대규모로 지원할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연준에게는 부도 가능성이 있는 민간부문에 직접적인 지원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 그래서 미국 정부는 연준에 약 $5,000억의 종잣돈을 제공해주면서 연준이 이 자금을 기반으로 약 10배 가량의 레버리지를 일으킬 수 있게끔, 새로운 정책기구를 설치해 민간부문에 신용을 제공해주기 시작
이런 조치들이 발표된 이후,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는 큰 폭의 반등에 성공했구요, 미국의 금융위험 지표들은 유의미하게 안정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유연한 레버리지 최근 연준이 국채 매입량을 지속적으로 줄여가고 있는 것에 대해 경계를 비추기도 한다. 하지만, 사실 연준의 국채 매입량은 그리 중요한 지표가 아니다. 시장에서 국채 매입량을 주시하는 이유는 해당 자금이 시중 유동성, 증시로 흘러가는 자금과 직결된다고 보는 시각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연준의 국채매입으로 인해 늘어난 유동성 공급은 시장에 바로 풀리는게 아니라 연준 안에 있는 은행의 계정에 일차적으로 묶입니다. 이 내용은 좀 복잡한 구조로 되어있기 때문에 다음에 기회가 될 때 설명을 더 드릴 텐데요,
연준의 국채매입은 직접적인 유동성 공급을 통해 금융시장을 지원하고자 하는 정책이 아니라, 장기금리 하락을 유도해 경기와 금융시장에 간접적인 부양 효과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미국 장기금리의 안정세만 지속된다면, 국채 매입량이 줄어드는 것은 별로 상관이 없다. 애초에 연준의 “무제한 국채매입 선언”은, “금리 상승 리스크를 제거할 만큼 충분히 사겠다”는 의미이지, 매입량 자체를 지속적으로 더 늘려가겠다는 말이 아님. “양적완화 유동성 규모”에 갇혀 시장을 보고있다면 더 중요한 본질을 놓칠 수 있다. 물론 다수가 이걸 부정적 시그널로 받아들인다면 금융시장이 단기적으로 흔들릴 개연성이 없다고 볼 순 없음. 하지만 본질적 역할을 보고자 한다면, 중앙은행 자산 매입량을 지속적으로 추적하는 습관을 버리는 것이 오히려 도움이 될 것이다. 만일 금리에 불안한 조짐이 나타난다면 연준은 매입량을 늘리면서 대응할 것이다.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중, 향후 경기 및 금융시장 경로 전망을 위해 더 중요한 변수는 재정정책이다. 코로나 사태는 통화정책이 크게 효과를 내기 어려웠던 환경에서, 통화정책이 크게 기여할 수 없는 위기가 터진 것이기 때문
특히, 이번 사태는 향후 디플레이션 우려를 심화시킬 유연한 레버리지 개연성이 높다. 그리고 우리는 경제가 디플레이션에 빠질 경우 그 자체가 수요 둔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경기 동력을 되살리기가 매우 어려워진다는 것을 일본의 사례를 통해 이미 알고 있다. 재정정책은 경제가 디플레이션 고리에 빠지지 않게끔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
최근 미국의 정책 조합에 대한 긍정적인 시그널을 보여주는 대표적 지표는 기대물가. 최근 미국 기대물가는 유가의 강한 하방 압력, 실제 물가의 하락 등에도 불구하고 반등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부정적인 환경에서도 기대물가가 상승한 배경에는 재정정책 기대가 있었을 것이다. 앞으로 이러한 기대가 깨지지 않게끔, 정책은 계속해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야 한다.

이러한 환경에 맞춰 통화정책의 역할도 자연스럽게 변화하고 있다. 지금까지 중앙은행 정책 여력은 정책금리 레벨 또는 장기금리 레벨로 주로 가늠되어 왔다. 이에, 우리는 이번 위기 발생 이전부터 “중앙은행의 정책 수단은 고갈되고 있다, 중앙은행은 더 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얘기들은 심심치 않게 들어왔다. 하지만 중앙은행의 역할이 변화한 현 시점, 이제 이 얘기는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이야기이다. 중앙은행은 현재 “금리를 추가로 낮추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국채발행이 급증하더라도 금리가 상승하는 것을 막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고, 그래서 능력이 있는 중앙은행을 가진 국가는 재정지출 여력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즉, 앞으로 중요한 것은 (1) 중앙은행이 해당국가의 재정지출 여력을 얼마나 지원해줄 수 있는지, 그리고 (2) 중앙은행이 마련해 준 여력을 가지고 정부가 자금을 얼마나 잘 쓰는지일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중앙은행이 본격적으로 재정정책을 지원하는 구조라면 재정지출의 여력 또한 기존의 잣대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을 기반으로 해당국가의 정책 여력을 가늠한다. 하지만 그보다 더 적절한 잣대는 발행된 전체 국채 중에서 중앙은행이 흡수한 물량을 제외한 나머지 순 국채 발행량일 것이다.
이 잣대로 현재 미국과 일본, 유로존 등 국가들을 본다면 이전의 잣대에 비해 훨씬 더 여유로운 상황이라는 것을 볼 수 있다. 사실상, 부채 발행을 통한 재정 지출, Debt Finance가 아니라 중앙은행의 발권력을 통한 재정 지출인 Monetary Finance를 시행하고 있는 격이다.
국가에서 소위 국채발행을 통해 재정을 확보하는 “Debt Finance”와 중앙은행의 발권력을 통해 재정을 확보하는 “Monetary Finance”의 차이를 만드는 것은 중앙은행이 향후 국채의 재투자를 중단 또는 매각해 정부에 상환을 요구하느냐, 아니면 영구적으로 보유해 사실상 탕감해주느냐에 달려있다.
다시 말해, 중앙은행이 향후 국채보유 규모를 줄인다면 그것은 “Debt financed”일 것이고, 더 이상 줄이지 않고 영구적으로 보유하는 규모만큼은 실질적으로 “Monetary Financed” 된 규모라 볼 수 있을 텐데, 중앙은행이 향후 얼만큼의 국채를 줄이고 얼만큼을 영구적으로 가져갈지는 지금 결정할 필요가 없다. 사후적인 정책 조정을 통해 혹시나 발생할 과열과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수단이 있다는 의미이다. 이런 이례적 정책 수단, 재정의 화폐화를 둘러싸고 많은 우려들이 오가고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 우려를 앞당겨서 사기보다는, 지금은 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하는게 더 중요한 시점일 수 있음
당연하겠지만, 모든 나라들이 위와 같은 정책 환경을 갖춘 것은 결코 아니다. 중앙은행이 국채매입을 통해 금리를 포함한 금융환경 전반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기 위해서는 해당국가의 높은 신용도와 통화에 대한 신뢰도가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즉, 이러한 새로운 정책 조합 환경에서 가장 큰 혜택을 누리는 국가는 단연 미국이다.
결론적으로, 이러한 정책 조합의 등장은 선진국과 신흥국간의 정책 여력에 과거보다 더 큰 격차를 야기할 것이다. 매우 장기적인 시각에서 달러 패권의 지속성에 대해서는 좀 더 많은 고민들이 필요하겠지만, 최소한 코로나 사태를 지나가는 동안에는 미국의 적극적 정책들이 달러의 가치를 낮추기보다는 미국 경제에 대한 기대를 높이면서 달러를 강하게 유지시킬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
이하에서는 앞선 내용들을 기반으로 (1) 미국 유연한 레버리지 대비 유로존이 가지고 있는 정책적 장벽과 (2) 현재 신흥국들이 마주한 환경들에 대해

매 위기마다 그랬듯, 코로나 사태로 인해 “유럽의 연대”는 또 다시 시험대에 올랐다. 경제 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유럽 국가들이 갈등을 빚는 이유는 서로 “최종 대부자”인 중앙은행을 공유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공유되는 중앙은행은 한 나라만을 위한 최종 대부자가 되어 주기가 어렵다.
이에, 유로존은 어느 한 나라의 문제를 다른 나라들이 함께 짊어지게 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각국 재정은 각국이 알아서 위험해지지 않게 관리하라”는 “재정 규율”을 가지고 있다. 선진유럽 국가들이 항상 남유럽 국가들의 재정에 관여하는 이유이며, 경제위기 때마다 국가간 갈등이 반복되는 이유이다.
코로나로 인한 전례 없는 위기를 맞이한 현 시점에도 유럽은 여전히 갈등 속에 있다.
유럽은 코로나로 무너진 경제 복구를 지원하기 위한 “경제회복기금 설립에는 합의했지만 자금조달 방식에서는 아직 이견차가 있습니다. 남유럽 국가들은 상환 부담을 공유하는 공동채권 또는 상환 의무가 없는 보조금의 형태를 요구하고 있지만 선진유럽은 상환 의무가 주어지는 “대출” 형식을 주장하고 있다. 문제는 경기부양의 시급성이 매우 중요한 현 시점, 좁혀지지 않는 이견으로 인해 대응이 지나치게 지연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환경에서, ECB는 최대한의 유연성을 발휘하면서 국가별 국채매입 비중을 크게 조정하고 있음. 독일 국채매입 비중을 크게 줄이는 대신 이탈리아 국채매입 비중은 크게 늘리고 있는데요, 하지만, ECB의 유연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좁혀지던 독일-이탈리아간 금리 스프레드는 최근 다시 벌어지고 있다. 앞서 언급했듯, 공유되는 중앙은행은 한 나라만을 위한 최종 대부자가 되어 주기가 어렵다. 다른 말로, 아무리 ECB가 현재 이탈리아 국채를 많이 매입한다 하더라도 결국에는 이탈리아에 상환을 요구할 수 있기 때문에 이탈리아 국채는 여전히 이탈리아의 미래 부채로 인식되고 있을 것이다.

앞서 미국의 정책 부문에서 설명했듯, 현 시점에서 중앙은행이 수행할 수 있는 가장 큰 역할은 재정지출로 인한 구축효과를 제거하는 역할. 이러한 측면에서 ECB는 연준에 비해 할 수 있는 것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이다. 유로존의 재정정책이 지금처럼 계속해서 제약을 받는 상황에 놓여있게 된다면 사실상 ECB의 정책적 역할은 연준의 역할을 따라가기가 어려울 것이다. 유럽에서 유의미한 재정통합의 결과물이 나오지 않는 이상, 유로화는 추세적으로 강해지기는 상당히 어려워 보입니다.

마지막으로 신흥국들 상황
사실 위기 때마다 반복되는 신흥국 문제는 새로운 것은 아니다. 다만 이번 위기는 그 격차가 더 극심할 유연한 레버리지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신흥국들은 역사상 가장 빠르고 강한 자본유출 압력에 직면해 있다. 특히 이번 위기는 글로벌 경제 전체가 겪는 실물경제 위기이기 때문에 이러한 환경이라면 유연한 레버리지 대외수요 악화, 경상수지 악화도 불가피하다.
또, 이번에 추가로 얹어진 문제는 보건 리스크이다. 최근 신흥국들에서 코로나의 본격적 확산이 보고되고 있다. 최근 우려되는 부분은 필수 보건 유연한 레버리지 및 의료품들에 수출 제한이 걸리고 있다는 점이다. 당장 모든 나라들이 급한 상황에 닥치면서 국가들은 몇몇 필수적 물품들의 수출을 금지하고 있다. 신흥국들은 필요한 의료물품들을 구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연준을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들과 정부들의 이례젹인 정책 대응 소식이 여러 리스크 지표들을 안정시키고 있지만, 신흥국들의 소버린 리스크는 쉽게 안정되지 못하고 있다.
더 우려스러운 부분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보호무역과 각자도생의 국제정세, 미중간 패권전쟁 등이 더 심화될 수 있다는 점이다. 선진국들의 적극적인 정책이 신흥국들에 낙수효과로 번지기 위해서는 우호적인 교역환경이 유지되어야 한다. 하지만 만일 선진국들이 글로벌 교역에 장벽을 쌓는다면 신흥국으로 번지는 효과는 제한될 수 밖에 없다. 추가로, 바이러스 대응 능력을 신뢰받지 못할 신흥국들에 대한 국경 빗장도 쉽게 풀리긴 어려울 것이다.

(연중 금융 새로운 변화) 온건, 적당한 유연성 고수—상반기 중국 통화정책 집행 상황 분석

[신화망 베이징 7월 11일] (류정(劉錚), 리옌샤(李延霞) 기자)“연중 몇 일간 시장 자본측면에 일부 압력이 있었어요. 하지만 기본적으로 오전에 자금이 긴박했는데 오후에 바로 호전됐죠. 통화정책의 운영이 즉시에 이루어졌고, 시장과의 소통이 효과적이라고 느꼈어요.” 허베이의 한 상업은행 자금운영센터 담당자는 이같이 말했다.

금융시스템의 내부 레버리지율 하락, 리스크 방어의 새로운 임무는 올해 통화정책의 집행에 새로운 요구를 제기했다. 같은 온건한 통화정책이라해도 작년에 ‘은행시스템 유동성 합리적 여유 유지’를 강조한 것과 달리 올해는 ‘유동성의 기본 안정 수호’를 강조한다. ‘합리적 여유’에서 ‘기본 안정’까지 올해 통화정책은 온건하고 중성적이며 해이하지도 긴박하지도 않는 추세가 될 것임이 분명하다.

“올해 들어 통화정책은 공급측면 구조개혁과 리스크 방어를 위해 중성적이고 적당한 유동성 환경을 창조했다. 온건을 고수한 동시에 유연성과 예견성 증강에 집중해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했고 전망치에 대한 인도를 강화했다”고 쩡강(曾剛) 중국 사회과학원 금융연구소 은행연구실 주임은 분석했다.유연한 레버리지

‘온건하고 중성적’인 것은 어디에서 구현될까? 하나는 ‘양’이고, 하나는 ‘가격’이다. 중국민생은행 원빈(温彬) 연구원은 올해 들어 통화정책의 집행은 ‘양은 적당해야 하고 가격은 합리적이어야 한다’의 기본 원칙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양’적 측면에서 명절∙기념일 전이나 분기 말 등 유동성 긴장이 나타나기 쉬운 시기에 중앙은행은 강도 있는 순 투자를 진행했고 즉시, 심지어 앞당겨 시장에 신호를 방출했다.

‘가격’ 측면에서 올해 들어 중국 은행간 시장 금리는 전체적으로 소폭 상승 추세를 나타냈다.

중앙은행 관계자는 현재 통화 신용대출 운행은 총체적으로 정상적이고, 금융의 실물경제에 대한 지원강도는 안정적인 편이라면서 M2 증가율 반락은 주로 금융시스템의 내부 레버리지 하락을 반영한 것으로 향후 뉴노멀이 될 공산이 있다고 지적했다.

하반기에 국내외적 환경은 통화정책이 온건적이고 중성을 유지할 것을 요구한다. 운영의 강도와 리듬에 관해 쩡강 주임은 충분한 유연성을 유지하려면 중국 실물경제의 운행 상황, 금융시스템 레버리지율 하락의 진전 상황 및 주요 국가의 통화정책 변화 상황에 따라 수시로 선제적 미세조정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 잘하는 사람의 3가지 특징(속성)

시간관리

21세기 자본주의 라는 게임 속에 살고 있는

우리는 자본, 이라는 것을 위해 기회비용(시간&에너지)을 바탕으로

' 일 '이라는 걸 하게 됩니다.

이러한 ' '을 함으써 어떠한 결과물을 얻기에

일은 필수 불가결한 존재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일'을 누군가는 조금 더 잘하기도 , 못하기도 하는데요.

전자인 일 을 상대적으로 잘하는 사람>의 주요 3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일 잘하는 사람의 3가지 특징 중 첫번째인
' 유연한 레버리지 '를 잘 활용한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굳이 본인이 일일이 다 할 수 있을지언정
자신이 모두 다 처리하지 않고
우선순위에서 후순위인 요소들은 다른 사람에게 레버리지(아웃소싱)함으로써
좀 더 0순위인 더 중요하고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곤 합니다.

만약 어떤 상황이 정말 바닥인,
최악의 상황(시나리오) 에 대해 항상 대응책 을 세운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플랜 B, 플랜 C 을 굉장히 잘 세운다는 말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렇게 최악에 대한 대비함으로써
조금 더 내적으로나 외적으로 여유 를 둘 수 있어
실제로 최악의 상황이 닥쳤을 때 훨씬 더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습니다.

일 잘하는 사람은 항상 시시때때로 ' 질문'적절히 한다는 것입니다.
꼭 정말 해야 하는 상황 때만 하는 게 아니라
중간에 미리 모르는 부분이나 궁금한 부분을 물어봄으로써
일을 좀 더 생산적이고 효율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두 번째 특징인
에 상황에 대해 미리 방지해주는 현명한 도구가 되기도 합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