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선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환 선물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신은실 기자
    • 승인 2013.03.12 09:02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신은실 기자 = 외환선물이 부진한 업황에도 대규모 FX마진 거래 중개에 따른 수수료 수익을 벌어들인 것으로 전해져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12일 송고된 '`게임업계 신화' 김택진 FX마진시장 휩쓴다…5천억 큰손 급부상' 기사 참조)

      12일 선물업계에 따르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지난해 약 5천억원의 자금을 외환선물을 통해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개 선물회사 중 외환선물의 3분기 누적(2012년4월~12월) 순이익은 25억원, 삼성선물과 우리선물은 각각 83억원과 41억원을 나타냈다.

      삼성선물(192억원)과 우리선물(112억원)의 2011년 연간(2011년4월~2012년3월)순이익이 외환선물(32억원)의 약 4~6배였던 것을 고려하면 실적 격차가 줄어든 셈이다.

      업황이 침체한 데다 삼성선물이 소송 등으로 일시적인 충당금을 쌓아 절대적인 이익은 급격히 줄었지만, 외환선물은 비교적 외환 선물 선방한 수익을 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대체적인 평가다.

      외환선물은 지난해 3분기(10~12월) 순이익이 6억2천만원으로 우리선물(5억6천만원)과 삼성선물(4억원)보다 앞서기도 했다.

      선물업계 A 관계자는 "선물사들은 최근 증권사와 마찬가지로 업황이 악화되면서 전년 대비 부진한 수익을 기록하고 있다"외환 선물 며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외환선물은 몇 천억원대의 대규모 예탁금을 맡긴 큰손이 거래하고 있다는 얘기가 전해지면서 시장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선물업계 B 관계자는 "삼성선물과 우리선물은 예탁금 규모가 다른 선물사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크기 때문에 수수료 수익에서 다른 선물사가 이들을 넘어선다는 것은 거의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삼성선물의 소송 영향이 있긴 했지만, 외환선물의 지난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1위로 올라선 것은 이례적"이라고 진단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금융당국의 파생상품 시장 규제로 선물업계도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전반적으로 수수료 수익이 급격히 줄어든 상황에서 대규모 FX마진 거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은 외환선물의 큰 호재라고 판단했다.

      선물업계 C 관계자는 "업계에 소문이 나면서 FX마진 거래를 하는 선물사들은 외환선물과 같은 `큰손' 모시기에 영업력을 모으고 있다"며 "금융당국 규제로 선물시장 거래가 크게 감소했는데 이번 기회로 시장이 조금이나마 살아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재명 "외환위기 때 선물·옵션으로 전재산 날린 경험…실물경제 이해에 도움"

      이재명

      이재명 경기지사는 정치권 내 주식 고수로 통한다. 내부정보나 이해상충 문제 등을 우려해 외환 선물 주식 투자를 꺼리는 여느 정치인과 다르다. 이 지사는 “수십 년간 전업에 가깝게 주식 투자를 한 게 행정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주식 투자 스타일은 우량주 위주의 장기투자다. 그는 “시장을 존중한다. 시장에 모든 정보가 녹아 있다”고도 했다. 관보에 따르면 2018년 3월 말 기준 이 지사의 보유 주식은 SK이노베이션 2200주, 두산중공업 4500주, KB금융 2300주, LG디스플레이 8000주, 성우하이텍 1만6000주 등 총 13억1000만원어치. LG디스플레이, 두산중공업, 성우하이텍은 성남시장에 당선되면서 재산을 공개하기 시작한 2010년부터 8년간 보유했다. 그런 이 지사도 ‘주린이(주식+어린이)’ 시절엔 작전주에 손을 댄 적이 있다. 단기간에 두 배가량 큰 수익을 내곤 소형 잡주에 단타를 일삼다 큰 손해를 봤다. 이 지사는 “외환위기 이후 우량주 위주로 장기 보유하면서 제법 수익을 냈다”고 귀띔했다. 경기지사에 당선된 뒤에는 광역단체장 주식 보유 금지 규정에 따라 보유 주식을 모두 처분했다.

      이 지사는 암호화폐와 관련해선 시장을 제도화하고 수익엔 과세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그는 “암호화폐는 투기성이 매우 강하면서 사기, 범죄, 자금 세탁 등에 악용될 수 있어 제도권 내로 포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년 시행되는 매매차익 과세에 대해선 “주식 양도차익에 과세하기 시작하는 2023년과 시기를 맞출 필요가 있다”며 “코인(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고 있는데 1년 때문에 젊은이에게 상실감이나 억울함을 줄 필요가 있나 싶다”고 했다.

      좌동욱/전범진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금보다 비트코인이 돈 된다"…8조 굴리는 투자 전문가의 전망

      75억달러(약 8조3000억원) 규모 자산을 운용하는 미국 헤지펀드의 최고투자책임자(CIO)가 “금과 비트코인 모두 유망하지만 비트코인 투자수익률이 더 좋을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미 헤지펀드 스카이브릿지캐피털의 트로이 가예스키 공동 CIO는 앞으로 가격 상승 가능성이 높은 투자자산으로 금과 비트코인을 주목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했다. 그는 미 중앙은행(Fed)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금과 비트코인 시세에는 긍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금 가격이 사상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가예스키는 금보다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상화폐) 투자수익률이 더 좋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비트코인 시세 변동성이 더 크기는 하지만 대신 더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금 가격은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비트코인 시세는 지난 4월 사상최고가를 경신했다가 조정 국면을 맞은 상황이다. 스카이브릿지캐피털은 금과 비트코인 모두에 투자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비트코인 펀드를 출시하기도 했다. 이고운 기자 [email protected]

      NFT로 만든 그림파일이 784억원…최초의 트윗은 33억에 낙찰

      NFT(대체 불가능 토큰)가 새로운 가상자산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2019년 1억4000만달러였던 NFT 시장 규모는 작년 3억4000만달러로 커지더니, 올 들어선 1분기에만 20억달러로 불었다. 지난 3월엔 NFT로 만든 그림 파일 작품이 784억원에 팔리기도 했다. 폴 고갱, 살바도르 달리 등 유명 화가 그림보다 비싸다. NFT는 현실처럼 다양한 사회·경제 활동을 할 수 있는 3차원 가상세계 ‘메타버스’에서 효용 가치가 커 성장세가 주목된다. 그림 파일 하나가 784억원에 팔려NFT는 암호화폐와 여러모로 닮았다. 암호화폐처럼 실물이 없는 가상 자산이면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됐다. 다른 점은 암호화폐는 ‘돈’이고 NFT는 ‘등기부등본’에 가깝다는 것이다. 특정 디지털 자산의 소유권이 누구에게 있고 이 자산의 가치는 얼마인지 등을 증명하는 역할을 한다. 동영상, 그림 파일 같은 디지털 콘텐츠는 복제가 쉬워 ‘원본’이란 개념이 약하다. “디지털 콘텐츠도 희소성 있는 원본을 지정해 가치를 부여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에서 만들어진 게 NFT다. 위·변조를 차단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NFT의 유일성을 담보하는 역할을 한다.NFT는 올 1월 하루 거래량이 100만달러, 2월 1000만달러 선을 넘어서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NFT 하나가 수백억원에 거래되는 경우도 있다. 올 3월 디지털 화가 비플(Beeple)이 만든 ‘매일: 첫 5000일’이란 그림 파일 작품이 6930만달러(784억원)에 판매됐다.예술 작품만 NFT로 거래되는 건 아니다. 디지털 요소가 있으면서 희소성이 있는 거의 모든 콘텐츠가 NFT로 만들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게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처음 작성한 트윗이다. 이 트윗 NFT는 최근 온라인 경매에서 290만달러에 낙찰됐다. 바둑기사 이세돌이 인공지능(AI) 알파고에 승리한 대국도 60이더(약 2억5000만원)에 판매됐다. NBA 농구 선수 카드와 동영상 등을 NFT로 만든 ‘NBA 톱샷’도 인기가 많다. 메타버스에서 더 확대되는 NFTNFT는 메타버스와 찰떡궁합이다. 메타버스에 있는 모든 건 디지털 콘텐츠다. 여기에 가치를 부여하고 안전하게 거래하고 싶다는 욕구를 NFT가 해소해줬다.NFT의 시초도 ‘크립토키티’라고 하는 메타버스 게임이다. 크립토키티는 가상세계에서 고양이를 키우는 게임인데, 이 디지털 고양이를 NFT화함으로써 희소성을 부여하고 거래를 가능하게 했다.최근엔 NFT 제작사 라바랩스가 내놓은 ‘미비츠(Meebits)’ 프로젝트가 인기다. AI 알고리즘으로 만들어지는 3차원(3D) 캐릭터인 미비츠는 지난달 4일 출시되자마자 ‘완판’ 행렬이 이어졌다. ‘미비츠 #10761’이란 캐릭터는 지난달 14일 267만달러(약 30억원)에 팔리기도 했다.메타버스 ‘디센트럴랜드’에선 ‘랜드(LAND)’라고 불리는 가상 부동산을 사고팔 수 있다. 랜드도 NFT를 통해 거래된다. 지난달 28일 EST #4186이란 랜드가 70만4000달러(약 7억8000만원)에 팔렸다. “NFT 가격 거품 꼈다” 경고도대기업이나 한국은행처럼 공신력 있는 기관도 NFT를 주목하기 시작했다. 미국 아마존의 자회사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지난 2일 NFT 거래 플랫폼 ‘오리진 프로토콜’과 손잡고 NFT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연구에 착수한 한국은행은 3일 “CBDC와 NFT의 교환 방법을 연구할 것”이라고 했다. CBDC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암호화폐다.NFT 시장이 과열 조짐을 보이자 경고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자신과 친구의 방귀 소리를 NFT로 제작해 수십만원에 판매한 미국 영화감독 알렉스 외환 선물 말리스는 “NFT 열풍은 터무니없다”며 “광란의 시장 이면엔 빨리 부자가 되고 싶은 투기꾼이 있다”고 비판했다. 희소성이 없는 NFT까지 비상식적인 금액으로 거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NFT 거래량도 한창때에 비하면 줄어드는 추세다. NFT 분석 사이트 넌펀저블닷컴에 따르면 NFT 하루 거래량은 지난달 3일 1억200만달러까지 올라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하지만 이후엔 떨어져 이달 들어선 100만~200만달러 수준에 그치고 있다.서민준 기자 [email protected]

      NFT로 만든 그림파일이 784억원…최초의 트윗은 33억에 낙찰

      與 김병욱 "이재명 때리는 윤희숙, 본인 체급 높이려는 목적"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7일 "이재명이라는 여권의 1위 주자와 설전을 벌여 본인의 위상을 높이는데 가장 큰 목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이) 경제학자의 후광을 업고 정치 선동을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나와 "윤 의원은 소위 박사 출신의 경제학자이지 않냐"며 "일부 한 문단만 가지고 과잉반응을 하셨다고 본다"고 했다. KDI 출신의 윤 의원은 최근 이 지사가 아브지히트 바네르지·에스테르 뒤플로 MIT(메사추세츠공과대학) 교수를 언급하며 기본소득의 필요성을 주장한 데 대해 두 교수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과 정반대의 주장을 한다며 '알면서 사기치는 것이냐'고 이 지사를 강하게 비판했다.김 의원은 윤 의원의 지적에 대해 "모든 정책에 있어서 단점이 있을 수 있고 그걸 건전한 대화와 토론으로 (지적)해야하는데 윤 의원 님 페북을 보면 '사기다' 이런 식으로 글을 쓴다"며 "예의가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네르지, 뒤플로 두 교수님은 경기도가 주최하는 기본소득 박람회 발제도 하신 분이고 기본적으로 보편적 기본소득 주창론자"라고 주장했다. 이날 윤 의원은 이 지사의 SNS 댓글을 두고 "이게 무슨 신학 논쟁이냐"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기본소득을 비판한 네티즌에게 "이해도가 높으면 오해가 사라진다"고 댓글을 단 것을 비판한 것이다.윤 의원은 "이 지사는 기독교 역사상 유명한 신학 논쟁인 '믿음과 이해 중 무엇이 먼저인가'를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앙에 버금가는 믿음을 동원해야 정치인의 사고 구조나 정책을 이해할 수 있다면 심각한 문제"라며 "더 큰 문제는 정치인 스스로가 그런 믿음을 정책수요자에게 요구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email protected]

      [선물거래소 개장] 정확한 외환정보·대응전략 제공

      - 외환선물 고경식(高京植) -선진국에서는 이미 파생상품의 거래량이 현물시장을 앞선지 오래다. 상품의 범위도 환율, 금리, 주가지수와 같은 금융상품에서 농산물, 동, 원유 등 우리 주위의 수많은 상품에 이르기까지 매우 넓다. 선물거래소 상장은 때늦은 감이 있으나 이를 계기로 국내 금융시장이 크게 발전할 것을 기대한다. 외환자유화와 함께 현물환시장도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어 달러 선물의 조기 정착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환선물은 국내 시중은행 중 최대의 자산규모를 가진 외환은행이 100% 지분을 출자한 자회사다. 한국 선물거래소의 원화 및 외화결제 은행으로 외환은행이 지정됨으로써 외환선물은 신속한 결제 및 인수도 자금 이체처리의 편리함을 고객들에게 제공할수 있다. 특히 업계에서 가장 오랜기간동안 외환딜링 경험을 쌓은 트레이더들과 브로커를 확보, 고객의 특성에 맞는 질높은 서비스를 제공할수 있다. 선물거래는 선물가격의 기술적 분석외에도 현물시장 상품의 흐름을 꿰뚫고 있어야 한다. 자사는 국내외 경제분석과 현물환시장, 선물시장을 넘나들며 폭넓은 전략을 제공, 환위험에 노출된 기업과 기관투자가, 금융기관들에게 위험을 효율적으로 축소할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고객들은 외환시황에 관한한 가장 정확한 정보와 적합한 전략을 시시각각 얻을수 있어 단기적인 기술적 매매외에도 일정기간의 포지션 보유가 가능하다. 이는 수출입 관련 업체들로 하여금 환율 변동에 따른 위험에서 벗어나게 할 것이다. 기업이 환차손의 위험에서 벗어나면 경영안정도가 높아지고 생산활동에 전념할수 있다. 선물업계의 발전 뿐만 아니라 경제전반에 걸쳐 안정성(STABILITY)을 제공하는 외환 선물 것, 이것이 외환선물의 큰 목표다.

      연구과제 상세정보

      선물외환시장에서의 “선물프리미엄 퍼즐(forward premium puzzle)”은 주식시장(equity markets)의 주식수익률 프리미엄 모순(equity premium paradox)과 같이 국제금융(international finance)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연구과제들 중 하나로 인식되어왔으며, 또한 선물프리 .

      선물외환시장에서의 “선물프리미엄 퍼즐(forward premium puzzle)”은 주식시장(equity markets)의 주식수익률 프리미엄 모순(equity premium paradox)과 같이 국제금융(international finance)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연구과제들 중 하나로 인식되어왔으며, 또한 선물프리미엄 퍼즐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과거의 많은 연구들이 여러 이론들을 제시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존의 연구들이 제시한 이론들은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을 명확하게 설명하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본 연구는 계량학적 측면에서 선물외환시장에 있어서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을 1999년부터 2002년까지 4년간의 유로-달러와 엔-달러 일별(daily) 현물환율(spot exchange rates)과 선물환율(forward exchange rates)을 이용하여 새로운 회귀분석모형을 토대로 실증적으로 재조명하고자 한다. 특히 Baillie and Bollerslev (2000), Maynard and Phillips (2001), Choi and Zivot (2007)등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이전의 많은 실증적 연구들에서 선물프리미엄 분석에 사용되어 왔던 Fama(1984)의 기존회귀분석모형에서 나타나는 현물환율 수익률(spot exchange returns)과 선물프리미엄(forward premium)간의 시계열 결합차수(the order of integration)에 의한 차이로 인해 야기되는 회귀분석상의 문제점을 극복하고자 새로운 변수인 현물환율 수익률(spot exchange rate returns)의 실현변동성(realized volatility)과 Bernoulli 점프과정(Bernolli jump process)을 회귀모형에 포함시켜 기존의 회귀분석에 비해 이론적으로 보다 적합한 회귀모형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환율 수익률과 선물프리미엄간의 관계를 실증적 분석을 하여 선물외환시장에서의 선물프리미엄 퍼즐 현상을 재고찰 하고자 한다. 또한 고빈도 환율데이터를 이용하여 추정한 일일 환율수익률의 변동성을 이용함으로써 외환시장의 미시적 측면(market microstructure)에서 환율수익률의 변동성과 외환시장에서 발생되는 점프 현상이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자 한다.

      선물외환시장에서의 선물프리미엄퍼즐 문제는 국제금융 분야에서 이론적 연구나 실증적 연구를 위한 매우 중요한 과제로 인식되어왔다. 지금까지 선물프리미엄 퍼즐을 설명하기 위한 많은 연구와 이론들이 제시되어 왔으나 여전히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을 명확하게 규명 .

      선물외환시장에서의 선물프리미엄퍼즐 문제는 국제금융 분야에서 이론적 연구나 실증적 연구를 위한 매우 중요한 과제로 인식되어왔다. 지금까지 선물프리미엄 퍼즐을 설명하기 위한 많은 연구와 이론들이 제시되어 왔으나 여전히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을 명확하게 규명하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기존의 연구에 사용된 단순한 분석모형이나 저빈도 데이터와는 다른 새로운 분석모형과 새로운 형태의 고빈도 데이터를 이용하여 선물프리미엄 현상에 대한 새로운 설명을 제공함으로써 시장의 미시구조적 측면에서 선물외환시장의 구조에 대한 실증적 분석을 시도함으로써 본 연구가 선물프리미엄 현상에 대한 연구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한다.
      특히 본 연구는 계량학적 측면에서 선물외환시장에 있어서 선물프리미엄 퍼즐 현상을 기존의 연구들이 사용해왔던 Fama의 회귀분석 모형 대신에 보다 이론적으로 적합한 새로운 회귀모형을 토대로 실증적으로 재조명하고자 한다. 특히 기존의 회귀분석모형에서 나타나는 계량학적 측면에서 나타나는 현물환율 수익률과 선물프리미엄간의 시계열 결합차수에 의한 시계열 특성상의 차이로 인해 야기되는 문제점을 해결 하기위해 환율수익률의 실현변동성과 Bernouuli 점프과정을 회귀모형에 포함시켜 기존의 회귀분석에 비해 이론적으로 보다 적합한 회귀모형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환율 수익률과 선물프리미엄간의 관계를 실증적 분석하고자한다. 이러한 연구는 이전의 연구들에서 설명하지 못했던 현물수익률의 실현변동성과 점프현상이 선물프리미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함으로써 외환시장의 미시구조적 측면에서선물시장의 구조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제공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선물프리미엄 퍼즐의 발생 원인에 대한 또 다른 설명을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외환 자유화와 자유변동환율제도로의 전환으로 우리나라 외환시장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확대되면서 급격하게 변화함에 따라 외환거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이로 인해 한국외환시장에서 리스크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따라서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리스크회피 수단으로 사용되는 선물환 거래와 선물환 시장에 대한 실증적 연구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또한 1994년 이후 역외선물거래인 원-달러 NDF(Non-Deliverable Forward)거래가 점차 확대되면서 원화의 선물환 거래와 선물환시장에 대한 중요성이 한국 외환시장에서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에 한국외환시장에서의 리스크 프리미엄과 원화의 선물환 거래와 선물환 시장에 대한 실증적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김철중·정치화, 1998; 이근영, 1998; 성범용·김응래,1999; 박해식·송치영, 1999; 박대근, 2000; 김건우·이재남, 2000; 유상대, 2002; 조성일·김승곤, 2005). 따라서 새로운 분석모형에 의한 선물외환시장에 대한 본 연구는 기존의 논문들과 함께 우리나라의 선물환시장 구조 및 외환 리스크관리에 대한 이해와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선물프리미엄 퍼즐은 현물환율의 수익률이 일정불변하게 선물프리미엄(forward premium)과 서로 음(-)의 상관관계에 있음을 나타내는 실증적 분석의 결과를 의미하는 것이다. 선물프리미엄 퍼즐에 대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분석모형은 Fama(1984)에 의해 제시 .

      선물프리미엄 퍼즐은 현물환율의 수익률이 일정불변하게 선물프리미엄(forward premium)과 서로 음(-)의 상관관계에 있음을 나타내는 실증적 분석의 결과를 의미하는 것이다. 선물프리미엄 퍼즐에 대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분석모형은 Fama(1984)에 의해 제시된 회귀모형으로 현물환율의 변동률과 선물프리미엄을 이용하고 있다. 만일 현물환율, st = ln(St), 선물환율, ft = ln(Ft)이라 할 때, 현물환율의 변동률, (st - st-1) 과 선물프리미엄, (ft - st) 간의 관계식은, (st - st-1) = β0 + β1(ft - st) + εt (1). 이론적으로 널리 알려진 커버되지 않은 이자율 평가설(Uncovered Interest Rate Parity Theory: UIP)이론에 의하면 현물환율의 기대 변동률(expected returns)은 선물프리미엄과 같다고 설명하고 있다. 따라서 식(1)을 이용하여 회귀 분석한 결과 β0 = 0, β1 = 1 의 추정치를 갖게 될 것으로 예상되었다. 특히 많은 실증적 연구들은 β1 = 1에 대한 성립여부에 관심을 두고 분석하였다. 그러나 대부분의 연구결과들은 β1의 추정치가 대체로 0보다 적은 마이너스(-)의 값(β1<0)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들은 일반적으로 높은 이자율을 가진 국가의 화폐가 상대국가 화폐에 대하여 평균적으로 절상(appreciation)하게 됨을 의미하는 것으로 커버되지 않은 이자율 평가설(UIP)의 이론이 설명하는 것과 정반대의 결과를 보여줌으로써 하나의 퍼즐(puzzle)현상을 만들었다. 특히 Fama(1984)는 β1의 마이너스추정치(β1<0)의 결과로부터 외환시장에서 위험프리미엄(risk premium)의 존재를 확인하였다. 이러한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과 이에 따른 위험프리미엄은 국제금융 분야에서 매우 흥미롭고 중요한 연구과제로 인식되어왔다. 이런 연유로 지금까지 선물프리미엄 퍼즐을 설명하기 위한 많은 연구들이 진행되어 왔으며 그에 따라 여러 이론들이 제시되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전의 연구들은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선물프리미엄 퍼즐을 설명하기 위한 새로운 연구로 불균형적 회귀분석(unbalanced regressions)과 관련하여 계량학적 측면에서의 연구가 많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들은 Fama의 회귀모형에서 이용된 두 가지 시계열 변수, 즉 종속변수인 현물환율의 변동율과 독립변수인 선물프리미엄 사이에 존재하는 시계열상의 결합차수(the order of integration)의 차이로 인해 회귀모형이 결합차수의 불균형을 이루게 되어 선물프리미엄 퍼즐의 문제가 야기되었다고 설명하였다. 특히 Baillie and Bollerslev (2000)와 Maynard and Phillips (2001)는 시계열 계량분석을 통해 대체로 현물환율의 변동률 (st - st-1)은 martingale 특성을 가지고 있는 결합차수가 0인 I(0)형태를 띠고 있는 반면에 선물프리미엄 (ft - st)은 자기상관관계 (autocorrelation)가 매우 높고 장기기억 특성 (long memory property)을 지닌 결합차수가 d(0

      • 한글키워드
      • 선물프리미엄 퍼즐,시장 미시적구조,일별 유로-달러와 엔-달러 환율,선물외환시장,실현변동성,점프과정
      • 영문키워드
      • daily euro-dollar and yen-dollar exchange rates, market microstructure,forward premium puzzle,realized volatility,jump process,forward foreign exchange markets

      선물외환시장에서의 "forward premium anomaly"은 주식시장(equity markets)의 주식수익률 프리미엄 모순(equity 외환 선물 premium paradox)과 같이 국제금융(international finance)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연구과제들 중 하나로 인식되어왔으며, 또한 선물프리미엄 퍼즐 현상을 설 .

      선물외환시장에서의 "forward premium anomaly"은 주식시장(equity markets)의 주식수익률 프리미엄 모순(equity premium paradox)과 같이 국제금융(international finance)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연구과제들 중 하나로 인식되어왔으며, 또한 선물프리미엄 퍼즐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과거의 많은 연구들이 여러 이론들을 제시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존의 연구들이 제시한 이론들은 선물프리미엄 퍼즐현상을 명확하게 설명하지는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본 연구는 계량학적 측면에서 선물외환시장에 있어서 forward premium anomaly현상을 1999년부터 2002년까지 4년간의 유로-달러와 엔-달러 일별(daily) 현물환율(spot exchange rates)과 선물환율(forward exchange rates)을 이용하여 새로운 회귀분석모형을 토대로 실증적으로 재조명하고자 한다. 특히 Baillie and Bollerslev (2000), Maynard and Phillips (2001), Choi and Zivot (2007)등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이전의 많은 실증적 연구들에서 선물프리미엄 분석에 사용되어 왔던 Fama(1984)의 기존회귀분석모형에서 나타나는 현물환율 수익률(spot exchange returns)과 선물프리미엄(forward premium)간의 시계열 결합차수(the order of integration)에 의한 차이로 인해 야기되는 회귀분석상의 문제점을 극복하고자 새로운 변수인 현물환율 수익률(spot exchange rate returns)의 실현변동성(realized volatility)과 Poisson 점프과정(Poisson jump process)을 회귀모형에 포함시켜 기존의 회귀분석에 비해 이론적으로 보다 적합한 회귀모형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환율 수익률과 선물프리미엄간의 관계를 실증적 분석을 하여 선물외환시장에서의 선물프리미엄 퍼즐 현상을 재고찰 하고자 한다. 또한 고빈도 환율데이터를 이용하여 추정한 일일 환율수익률의 변동성을 이용함으로써 외환시장의 미시적 측면(market microstructure)에서 환율수익률의 변동성과 외환시장에서 발생되는 외환 선물 점프 현상이 forward premium anomaly현상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자 한다.
      본연구결과 현물환율 수익률(spot exchange rate returns)의 실현변동성(realized volatility)과 Poisson 점프과정(Poisson jump process)을 포함시킨 회귀모형을 이용한 분석결과 달러-유로화 외환시장에서는 forward premium anomaly현상이 사라지는 반면에 엔-달러 외환시장에서는 anomaly현상의 정도가 이전보다도 약화됨을 보였다. 따라서 분석모형이 보다 적절하게 규명이 된다면, 외환시장에서 나타나는 forward premium anomaly현상은 이전의 기존연구들이 보여준 것만큼 심각하지 않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This paper is concerned with a new approach to examine the forward premium anomaly, which refers to the widely reported empirical result that most freely floating nominal spot exchange rate returns appear to be negatively correlated with the lagged fo .

      This paper is concerned with a new approach to examine the forward premium anomaly, which refers to the widely reported empirical result that most freely floating nominal spot exchange rate returns appear to be negatively correlated with the lagged forward premium. The 외환 선물 anomaly implies that a non-negative forward premium would on average, result in an appreciating currency for the country with the higher rate of interest, which is the opposite to the theory of uncovered interest rate parity (UIP). The forward premium anomaly has played the same degree of importance in international finance as the equity premium paradox in domestic asset markets, and has attracted corresponding widespread attention. Several explanations, including time varying risk premium; peso problems, irrational behavior of market participants and segmented markets have all been investigated. However, as discussed by Mark and Wu (1997), Baillie and Bollerslev (2000), Maynard and Phillips (2001) and Maynard (2001), these explanations have as yet 외환 선물 외환 선물 failed to reconcile the anomaly.
      This paper takes a different regression model for the test of the forward premium by including new variables in the regression model, the realized volatility obtained from high frequency exchange rates data and the Poisson jumps caused by the economic or financial events in foreign exchange markets. This paper first estimates the usual Fama type regression model to test the forward premium anomaly without considering the jumps and the realized volatility by using the spot exchange returns and the forward premium of the daily Dollar-Euro and the Yen-Dollar exchange rates. Then, this paper adjusts for the jumps and the realized volatility in the regression model and re-estimates the adjusted regression model for the test of the forward premium anomaly. This paper shows that when the jumps and the realized volatility are included in the regression model, the forward anomaly appears to disappear in the Yen-Dollar exchange market while it still exists in the Dollar-Euro market even after the jumps and the realized volatility are accounted for in the regression model. The results of this paper have important implications for understanding the role of the jumps and the realized volatility in foreign exchange markets because this paper can confirm the possibility that the forward premium anomaly can disappear when the test regression model is correctly specified.
      Consequently, while the forward premium anomaly can be found in the basic regression model without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s, the adjusted model allowing for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s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s presents the possibility that the anomaly may disappear or at least decrease when the regression model is specified appropriately. Thus, the forward premium anomaly may not be as severe as before if the test model is appropriately specified.

      This paper addresses the issue of the forward premium anomaly in the daily Dollar -Euro and the daily Yen -Dollar forward exchange markets by investigating the evidence for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 process. This paper adjusts for the reali .

      This paper addresses the issue of the forward premium anomaly in the daily Dollar -Euro and the daily Yen -Dollar forward exchange markets by investigating the evidence for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 process. This paper adjusts for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s process in the Fama type regression model for the test of the forward premium and re-estimate it. After allowing for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s process in the regression model, this paper finds that the forward premium anomaly appears to disappear in the Yen-Dollar market while the anomaly still exists in the Euro-Dollar market but the degree of the anomaly is not as severe as before. Thus, this paper presents the possibility that the forward premium anomaly disappears or at least decreases in foreign exchange markets when the test regression model is specified appropriately.

      This paper reexamines the issue of the forward premium anomaly in foreign exchange markets by using the daily spot exchange rates and the overnight forward exchange rates of the Dollar-Euro and the Yen -Dollar. In particular, this paper adjusts for th .

      This paper reexamines the issue of the forward premium anomaly in foreign exchange markets by using the daily spot exchange rates and the overnight forward exchange rates of the Dollar-Euro and the Yen -Dollar. In particular, this paper adjusts for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s process in the usual Fama type regression model for the test of the forward premium and re-estimate it.
      The results from the adjusted model show that the estimated Poisson distribution 외환 선물 model captures the outliers caused by the jumps in the exchange rates of both the Dollar-Euro and the Yen-Dollar appropriately, and that the volatility of the spot exchange returns appears to be an important factor in the Yen-Dollar exchange rate market but not in the Dollar-Euro market.
      In particular, when the adjusted model is estimated, the estimated value of β0 is found to be positive and even close to the unity as the theoretical model suggested in the Yen-Dollar exchange market. And, in the Dollar-Euro market, the value of the β0 is found to be still negative but much lower than the value estimated from the model without the jumps and the realized volatility. Thus, even though there still exists the forward premium anomaly in the Dollar-Euro exchange market when the regression model is specified more appropriately, the degree of the anomaly can decrease.
      Consequently, while the forward premium anomaly can be found in the basic regression model without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s, the adjusted model allowing for the realized volatility and the jumps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s presents the possibility that the anomaly may disappear or at least decrease when the regression model is specified appropriately. Thus, the forward premium anomaly may not be as severe as before if the test model is appropriately specified.
      This paper suggests a new kind of regression model to inestigate the forward premium anomlay in foreign exchnage rates, and provides useful implecations to help understnaging the dynamis of foreign exchnage ratets and operate the risk management in foreign exchange markets.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