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 내계정 유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iclickart]

KOTRA 토론토무역관은 서류 위조와 바이어의 한국 기업 사칭 등 무역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토론토무역관은 특히, 입금계좌정보 변경 시 이메일이 아닌 다른 수단을 활용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캐나다 바이어를 사칭한 무역 사기 사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보안뉴스 김성미 기자] 최근 캐나다 바이어와 한국기업의 이메일 해킹을 통한 무역 내계정 유형 결제 계좌정보 변경으로 결제대금을 가로채는 무역사기 피해 3건이 발생해 우리 수출에 경고등이 켜졌다. 이에 여기에서는 이메일 해킹 피해사례와 예방법을 소개한다.


[사진=iclickart]

KOTRA 토론토무역관은 서류 위조와 바이어의 한국 기업 사칭 등 무역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토론토무역관은 특히, 입금계좌정보 변경 시 이메일이 아닌 다른 수단을 활용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캐나다 바이어를 사칭한 무역 사기 사례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사례1 : 캐나다 바이어와 한국기업 모두를 사칭해 무역 대금을 편취
캐나다 바이어 A사는 한국기업 B사와의 제품 계약을 체결한 후 거래를 지속해 왔다. 양사가 추가 오더를 앞두고 잠시 연락을 중단한 사이 무역사기단은 이메일 해킹을 통해 A사와 B사의 이메일 계정과 매우 유사한 이메일을 만들어 각각 이메일을 송부했다. 무역사기단은 A사로 사칭해 B사에는 입금계좌정보를 요청했고, A사에는 B사에서 받은 입금계좌정보 양식을 활용해 교체된 계좌정보를 안내했다. 여름휴가 시즌으로 양사 담당자 간 연락이 원활하지 않았던 두 회사는 기존 거래처라는 믿음으로 의심 없이 안내를 받은 중국 계좌로 무역 대금을 송금했다.

#사례2 : 캐나다 바이어의 신규 파트너인 한국기업 사칭해 무역대금 가로채
캐나다 바이어 C사는 한국기업 D사로부터 제품 구매를 위해 1달여간 담당자 협의를 나눈 후 주문서를 제출했다. 이후 C사는 받은 인보이스에 대해 아무런 의심 없이 대금을 전액 송금했다. 대금 선불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대금 송금 후 약속된 선적일이 지난 후에도 D사로부터의 무역 내계정 유형 연락이 없자 C사는 기존에 알고 지내던 KOTRA에 도움을 요청했다. KOTRA 확인 결과 D사 담당자는 정상적으로 계좌정보를 포함한 인보이스를 C사에 발송했으나 무역사기단이 이메일을 해킹해 계좌정보를 변경한 후 한국기업을 사칭해 C사에 재송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례3 : 장기간 거래한 한국과 캐나다 기업 간 이메일 해킹 시도 적발
한국기업 F사와 장기간 거래를 유지하고 있던 캐나다 바이어 E사는 어느 날 F사로부터 계좌정보가 변경됐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수신했다. 이에 의심이 든 E사 회계팀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그 결과 이메일 주소가 F사와 매우 유사했으나 F사의 메일이 아닌 것과 변경된 은행 계좌의 위치도 한국이 무역 내계정 유형 아닌 우크라이나에 있는 것을 확인했다. 무역사기단이 이메일 계정을 해킹한 후 F사를 사칭해 무역 대금을 사취하려고 시도한 정황으로 나타났다.


[자료=KOTRA 토론토무역관]

이메일 해킹을 통한 무역사기 예방법
토론토 무역관은 이번 사례처럼 이메일 계정을 해킹해 대금결제를 위한 계좌정보를 변경하는 방식의 무역사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므로, 계좌정보를 변경할 경우에는 반드시 이메일 외의 수단을 통한 상호 확인을 통해 무역사기를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메일로 변경된 계좌정보를 주고받은 사례들과 같이 해킹을 통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계좌정보를 변경하거나 변경했다는 이메일을 받을 경우에는 대금 송금 전 반드시 유선이나 메신저(채팅 앱 등) 등 이메일이 아닌 수단을 통한 상호 확인이 반드시 필요하다. 또한, 이메일 해킹을 통한 무역사기 예방을 위해 이메일 계정의 비밀번호를 수시로 변경하는 등 이메일 보안을 강화해야 하며, 기존 거래처 및 신규 거래처와 연락을 주고받을 시 이메일 주소가 정확한지도 상세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와 무역 내계정 유형 함께 이메일 계정 보안 강화를 위해 최신 바이러스 예방 프로그램 사용, 해외 불법 접속차단 및 상대방이 보낸 메일의 IP 주소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이용도 필요하다.

이메일 아이디와 비밀번호 외에도 휴대전화 인증 일회용 비밀번호 등 투팩터 인증을 활용하는 것도 옵션 중 하나다. 투팩터 인증은 기존 비밀번호 인증방식을 보완해 제3자가 비밀번호를 알아내도 계정 소유자가 가지고 있는 휴대전화나 일회용 비밀번호 장비를 통해 추가 인증을 해야만 로그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해외에서도 빈번한 사이버범죄 최근, 최대 금융사 중 하나인 캐피털원(Capital One) 해킹으로 고객 개인정보(캐나다인 600만명, 미국인 1억 명)가 대량으로 유출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캐피털원은 무역 내계정 유형 이 사건으로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고객들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생년월일 등을 비롯한 신용 점수와 한도, 예금 잔고 등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미국연방수사국은 이번 해킹 사건의 용의자로 시애틀에 위치한 IT 기업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검거했다.

이처럼 해외에서도 사이버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를 볼 때 한국기업들도 웹 서버 보안망의 취약점을 강화하고 개인정보가 해킹되지 않도록 피해 예방에 힘써야 한다. 캐나다 사이버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이버 시큐어리티 캐나다(Cyber Security Canada) 관계자는 사이버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 관련 교육강화와 보험 가입을 권장했다.

이 관계자는 사이버범죄의 경우, 범죄 발생 이후에는 무역 내계정 유형 대처가 힘든 부분이 있기 때문에 사전예방이 필수이며 기업의 정보 관리자의 교육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관련 보험이 있다면 발생한 범죄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안전장치로 활용할 수 있으며, 연방정부 인증을 취득할 경우 캐나다 보험회사에서 제공하고 있는 사이버보험 혜택 한도 증액도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한편, 연방정부 인증(Cyber Secure Canada)은 서비스 가입 기업이 다루는 모든 사이버정보의 안전성을 증명하는 인증서로 해킹 위험성 감소와 안정성을 보장한다. 사이버 시큐어리티 캐나다는 캐나다 연방정부 프로그램 인증에 필요한 검증절차를 맡은 회사다.
[김성미 기자([email protected])]

무역적자 역대 최악…시름 깊은 한국경제

물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한국경제의 버팀목인 무역마저 빨간불이 켜졌다. 올해 상반기 한국의 무역수지가 103억 달러 적자를 냈다. 상반기 기준 역대 가장 큰 규모의 적자다. 수출은 최고 실적을 기록하고 있지만, 유가 상승 등으로 수입액이 더 큰 폭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최근 대내외 경제여건을 볼 때 당분간 고물가·고환율 영향이 이어져 하반기 수출 전망도 암울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email protected]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5.6% 증가한 3503억 달러를 무역 내계정 유형 달성했다. 상반기 월별 수출액은 매달 사상 최고 실적을 내면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조업일수와 무관하게 하루 평균 수출액도 처음으로 26억 달러를 넘었다. 반도체(20.8% 증가)·석유제품(89.3%)·석유화학(16%)·철강(26.9%) 등 주요 품목 대부분이 상반기 기준 최대 기록을 세웠고, 중국·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미국·유럽연합(EU)을 대상으로 한 수출이 모두 상반기 기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 세계의 경제 성장이 둔화하는 중에서도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기록한 점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고물가·고환율 속에 상반기 수입액이 3606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6.2% 증가하면서 무역수지는 103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상반기로는 1997년 91억6000만 달러 이후 최대 규모고, 반기 기준으로는 1996년 하반기(125억5000만 달러) 이후 둘째로 큰 규모다. 올해 상반기에는 원유·가스·석탄가격 상승과 원·달러 환율 상승(원화 가치 하락)으로 3대 에너지원 수입액만 878억6000만 달러를 무역 내계정 유형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410억 달러(87.5%) 늘어난 규모다. 이 기간 국제유가는 60%(두바이유 기준), 액화천연가스(LNG)는 229%, 석탄은 223%(호주탄 기준) 올랐다. 산업부는 “3대 에너지원 수입액 증가가 무역적자 무역 내계정 유형 발생의 핵심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원자재 가격도 치솟으면서 비철금속·철강 수입도 30억 달러 이상 증가했다.

6월 무역적자는 24억7000만 달러로 4월부터 3개월 연속 적자다. 3개월 연속 적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이다. 문제는 하반기에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국제유가는 최근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배럴당 100달러가 넘고, 환율은 달러당 1300원 근처에 머물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수출기업들의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94.4로 2분기(96.1)보다 악화될 것으로 관측됐다(한국무역협회). 이창양 산업부 장관도 “여름철 에너지 수요 확대와 고유가 추세가 복합해 무역수지 적자가 지속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7월 중 ‘민관합동 수출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금융·물류·마케팅, 규제개혁 등을 다각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