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 산업생산 증가율 추이. /국가통계국

경제 지표 뉴스

- 2020년 홍콩 경제성장률 -6.1% 기록, 2021년에는 +5%로 반등 예상 -

- 2021년 하반기 노동시장 압력 완화, 수출입 개선, 투자 및 부동산 시장 호황 전망 -

2021년 1분기 홍콩 경제 실적

2021년 초부터 홍콩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됨에 따라 1분기 홍콩 GDP가 전년 동기 대비 7.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GDP 구성 부분별로 민간소비와 고정투자는 각각 1.6%와 4.5%로 소폭 증가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와 중국 시장수요 회복에 따른 홍콩 상품 수출입 실적이 20~3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전히 입국제한 조치가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지속되고 있고 홍콩의 서비스 수출입 실적이 올해 1분기에 감소를 기록하여 서비스 수출입 산업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21년 1분기 홍콩 경제 지표

2021년 경제성장률 5% 추정

글로벌 은행 United Overseas Bank(大華銀行)에 따르면, 올해 홍콩은 수출이 주도하는 경기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경제가 전년대비 5%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행(中國銀行)도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백신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접종 본격화에 따라 2021년 하반기 경기를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2021년 경제성장률을 5%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 19 백신 보급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2021년 하반기 경기반등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나 2021년 6월 1일 기준 홍콩 내 약 100만 명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이는 전체 접종률이 약 15.6%로 영국, 독일, 싱가포르 등 선진국 대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면적인 국경봉쇄 해 제 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Bank of East Asia(東亞銀行) 은행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국경봉쇄 조치가 유지되고 있는 만큼 당분간은 홍콩 관광업과 소매업이 부진을 벗어나기 어려워 올해 후반이 되어야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정부 경제부양 정책에 따른 경영환경 개선 전망

IHS Markit 경제부 부부장인 Andrew Harker에 따르면, 홍콩이 3년 동안의 경제 하락구간을 벗어나고 있으며 향후 경영환경에 대해 기업들의 낙관적 전망을 반영해 2021년 3월 홍콩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0를 돌파하였다. 4월 PMI 소폭 하락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기간 기업들이 재고자산을 증가시키면서 경제 상황이 개선될 경우 향후 몇 개월 내 기업들이 사업을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주*: 제조업 부문 구매관리자의 활동 수준을 측정하는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수치로, 수치가 50을 넘는 경우 경기 확장을 나타내며, 50 미만은 경기 위축을 뜻한다.

최근 6개월 홍콩 PMI 지수 추이

external_image

홍콩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통계청에서 매월 진행한 중소기업 업무 상황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홍콩 중소기업들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2021년 4월 중소기업의 동향지수(diffusion indices)가 47.1로 24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홍콩정부가 2021/22 회계연도 예산안에서 총 1,200억 홍콩 달러(약 155억4,400만 미 달러)의 경기대응 지원정책을 발표한 것도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예산안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자소비권 발급, 중소기업 융자 및 대출 계획과 기업 소득세 감면 등 정책 실행으로 중소기업들에 대한 경제 압력이 더욱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홍콩의 대미국 , 중국 수출 증가 전망

중국과 미국의 경제활동 개선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부터 홍콩 수출의 회복세가 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회복세를 이어가는 올 하반기 홍콩 수출은 중국과 미국의 공급능력 확충으로 IT부품과 기계 등 품목에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대한 수출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홍콩 무역발전국(HKTDC)에서 발표한 2021년 1분기 수출 전망 지수에 따르면, 일본과 유럽 국가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으로 홍콩의 대일본과 유럽 수출 회복이 느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홍콩의 대유럽 수출 전망 지수가 42.9로 지역별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 2021년 1분기 HKTDC에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향후 6개월 내의 수출실적에 대한 홍콩 기업들이 부담요인은 코로나19 재확산(46%), 글로벌 수요 감소(28.4%)와 미중갈등 지속(10.3%) 등이 수출에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향후 6개월 수출실적에 대한 기업들의 부담요인

코로나 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B2C 전자상거래의 급속한 발전으로 올 2분기 홍콩 해운을 통한 수입 실적이 1분기 대비 8.6%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배송 업체인 DHL에 따르면, 홍콩 무역 기업들이 대유럽, 미국의 수입 증가를 기대하고 있으며 식품과 의류 품목이 가장 유망할 품목으로 분석된다.

노동시장 압력 완화 가능 기대

코로나 19에 따른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2020년 기업들의 인원감축이 홍콩 노동시장에 본격적으로 타격을 주었다. 2021년 2월 역대 최고의 실업률(7.2%)을 기록한 후 홍콩 내 코로나19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4월 실업률은 6.8%를 기록했다. DBS은행(星展銀行) 경제학자 Samuel Tse에 따르면, 기업의 채용 활동이 재개되면서 올해 연말에 실업률이 5.8%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를 배제할 수 없으나 홍콩 정부에서 마련하는 대만구 취업 프로그램(Greater Bay Area Youth Employment Scheme)과 중 × 고령자 고용 프로그램 (Employment Programme for the Elderly and Middle-aged) 등이 홍콩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에 대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투자 및 부동산 시장 호황 기대 , 시장 수요 급증에 따른 부동산 값 상승 압력 우려

글로벌 부동산 업체인 Colliers Radar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장의 투자 심리가 지난해 2분기부터 개선하는 경향을 보였다. 2021년에는 사모펀드(private equity)* 활동의 유동성 향상 및 이에 따른 투자규모가 확장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중국 위안화 강세와 중국 본토의 경제 회복세에 따라 중국으로부터의 투자활동이 특히 적극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 비공개로 소수 투자자로부터 돈을 모아 주식과 채권 , 기업이나 부동산 등에 투자하여 운용하는 펀드 다 .

홍콩의 낮은 세율과 꾸준한 주거 수요로 인하여 2021년 1분기 홍콩 주택 매매 계약 거래량이 전년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동기 대비 78%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수요 증가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 2분기 부동산 가격 5%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되며 시장 과열을 잡기 위해 택지공급 확대와 인지세(stamp duty) 과세 정책 강화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홍콩 부동산 선두기업 Henderson Land의 부대표인 Colin Lam에 따르면, 현재 부동산 유통시장에서 원활한 부동산 거래가 이뤄지고 있어 올 하반기 부동산 가격이 역사상 최고 상승폭으로 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차이나 뉴스&리포트]경제지표 반등했지만…"중국경제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중국 산업생산 증가율 추이. /국가통계국

지난달 중국의 경제지표가 반등에 성공했다. 상하이와 베이징 등 주요 도시들의 봉쇄가 완화되면서 산업생산이 플러스(+)로 돌아서는 등 예상보다 좋은 성적표를 내놨다.

다만 생산과 소비, 투자 모두 절대적인 수치로는 향후 경기 회복을 점치기에는 여전히 미진하다. 이와 함께 경제를 희생하며 고집한 '제로 코로나' 방역에도 코로나19 재확산이 다시 시작됐고, 중국 경제가 지난 30년을 통틀어 가장 심각한 도전에 직면했다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0.7%로 집계됐다. 시장예상치 -0.8%를 웃돌면서 전달 -2.9%에서 증가세로 전환했다.

상하이가 도시를 전면 봉쇄하는 와중에도 일부 물류 정상화에 나선 것이 긍정적인 효과로 나타났다. 데이터 산출을 위한 41개 업종 중 25개, 617개 제품 중 256개가 증가율을 기록했다.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6.7% 감소했다. 석달째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지만 전월 -11.1%에서는 대폭 개선됐다.

고정자산투자액은 전월 6.8%에 못 미치는 6.2% 증가에 그쳤다. 올해 1~2월 12.2% 대비로는 반토막 수준이다. 중앙 정부가 경기 회복과 고용을 위해 인프라 등 투자를 강조하고 있지만 재정난에 허덕이는 지방 정부들이 따라주질 못하는 모양새다.

국가통계국 관계자는 "지난달 중국경제는 팬데믹의 부정적인 영향을 극복하고 주요 지표가 소폭 개선세를 보였다"면서도 "대외 환경은 더 복잡해지고 심각한 상황이며, 국내경제는 여전히 회복을 위한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해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업률은 5.9%다. 전월 6.1%에서 소폭 개선됐지만 연간 목표치인 5.5%에는 못 미쳤다. 특히 16~24세 실업률이 18.4%로 다시 한 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핀포인트 자산운용의 장 즈웨이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우리는 중국 경제가 지난 30년 동안 가장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본다"며 "코로나19 재확산과 봉쇄에 대한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우려로 소비자와 기업 모두 위축됐고, 이는 경제 활동을 약화시킬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정부가 경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 경제성장이 잠재성장률에도 못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주간증시전망] 주요 경제지표 주목…한은 금통위 개최

이번주 증시는 국내외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예정된 가운데 경기침체 우려에 따라 반등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오늘(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 코스피는 전주(2305.42) 대비 0.91포인트(1.96%) 오른 2350.61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지난 6일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공개를 앞두고 1년 8개월 만에 종가 기준 2300선을 하회했다가 하루 만에 반등하기도 했습니다.

이번주는 오는 13일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발표되는 주요 경제 지표인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CPI) 지수에 시장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시장은 연준이 7월에도 6월에 이어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점치고 있는데, 미국 6월 CPI 수준에 따라 FOMC 결정을 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예측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물가 압력 지속과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억제를 위해 연준이 7월 FOMC 회의에서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할 가능성이 분명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는 13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에도 이목이 집중됩니다.

시장은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 사실로 예상하고 있고, 인상 폭에 관심이 쏠립니다.

JP모건, 모건스탠리, 한국투자증권, KB증권, 신영증권, 유진투자증권 등은 '빅스텝(30년來 가장 심각한 도전 한번에 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전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추세 반등을 단정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습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제 경기침체와 기업실적 둔화가 현실화하지 않은 상황에서 증시가 바닥을 확인하고 추세 반등을 시작할지는 다소 의문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주가가 속락한 이후 기술적 반등 폭은 낙폭의 40∼50% 선에서 이뤄진 경우가 많았다"면서 코스피 주간 예상 변동 폭으로 2,260∼2,400을 제시했습니다.

이번주에는 13일 중국 6월 수출입, 유로존 5월 산업생산, 미국 6월 소비자물가, 한은 금통위가 예정됐습니다.

14일에는 미국 연준 베이지북이 공개될 예정입니다.

15일에는 중국 6월 주택가격, 중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미국과 중국 6월 산업생산·소매 판매, 미국 7월 미시간대 소비자신뢰지수(잠정치) 등이 발표됩니다.

코스피가 2500선을 재탈환한 11일 국민은행 여의도 딜링룸 전광판(제공=KB국민은행)

코스피가 2500선을 재탈환한 11일 국민은행 여의도 딜링룸 전광판(제공=KB국민은행)

향후 주요국 중앙은행의 금리인상 폭을 결정할 주요 변수로 관심이 집중됐던 미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8.5%)가 지난달(+9.1%)은 물론 시장 예상(+8.7%) 보다도 낮은 +8.5%로 나타났다. 연준의 매파적 기조가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기대돼 주식시장이 안도하고 있으나 추세적 전환으로 보긴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현지시각 10일 발표된 7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5%로 예상을 하회하자 다우(+1.63%), 나스닥(+2.89%), S&P500(+2.13%) 등 미 주요 지수는 일제히 상승하며 환호했다.

당초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이고 기업 실적이 나쁘지 않은 가운데 3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75bp인상) 기조를 이어갈 수 있다는 예상이 힘을 얻던 과정에 나온 물가 고점(Peak Out)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지표다.

미국 시장의 물가 안정세가 전해짐과 동시에 관세청이 11일 발표한 이달 1일~10일 무역수지는 적자를 기록했다. 열흘간 수출액이 157억 달러(YoY +23.2%)에 그친 반면, 수입은 234억 달러(YoY +34.1%)로 크게 늘어 이달 무역수지는 76억 7700만 달러, 연간 229억 3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하게 됐다.

미 CPI가 예상을 뛰어넘어 인플레가 더욱 심화되고, 무역수지가 흑자를 기록할 경우 물가 안정 논리와 경기 침체 우려 해소로 더 큰 폭의 기준금리 인상 압박을 받게 되는 한국은행 금통위 입장에서는 그 반대 상황을 맞아 25bp 인상이라는 당초 안을 유지할 근거를 마련했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7월 취업자수도 2847만5000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만6000 명 증가했다. IMF구제금융 충격 이후 경제가 살아나는 과정에서 2000년 7월 기록한 103만 명 증가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다만 그 내용을 살펴보면 늘어난 일자리의 약 60%가 ‘60세 이상’ 노인 일자리여서 다시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상황과 맞물려 우려를 낳는 상황이라 물가를 잡기 위해 기준금리는 높이되 경기 침체 우려를 감안해 25bp만 높인다는 논리 완성에 방점을 찍게 됐다.

11일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해 한국 증시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각각 42.90p(+1.73%), 11.88p(+1.49%) 올라 코스피가 전일 잠시 무너졌던 2500선 탈환에 성공하며 화답했다.

하지만 이와 같은 흐름이 추세적인 흐름이라는데 전문가들은 동의하지 않고 있다.

관세청이 발표한 8월 초순 열흘간 수출의 품목별 증감을 보면, 전년 대비 석유제품(+177.0%), 승용차(191.9%) 등이 선전한 반면 반도체(-5.1%), 무선통신기기(-17.7%), 컴퓨터주변기기(-19.0%) 등은 감소세를 보여 시장의 흐름을 좌우하는 삼성전자와 하이닉스가 지수 상승에 브레이크를 거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어 가장 어려운 시기는 지나갔다"면서도 "물가 정점 통과 등의 기대는 이미 반등장에서 녹아들어 많이 반영했다고 본다"며 미 CPI 예상 하회의 의미를 축소했다.

그러면서 "물가 상승률이 여전히 연준이 생각하는 적정 수준보다 높은 수준"이라며, "주가는 경기 둔화와 중앙은행 금리 결정에 따라 등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증시의 진짜 바닥을 찾기 위해 국채금리의 움직임에 주목하라는 주장도 나온다.

11일 KB증권 이은택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금리가 정점을 찍었다면 주가도 약세장의 첫번째 저점을 이미 통과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며, “KB증권은 장기금리의 정점은 지났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9월 FOMC를 앞두고는 빅스텝 이슈가 잠깐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 근거로는 고용 호조로 인한 임금상승에 따른 임금-가격 나선현상(Wage-Price Spiral)우려와 7월 Sticky CPI(주거임대료 등 서민생활에 직접 영향주는 지표)의 상승 지속을 제시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