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FD거래서비스가 해외로 확장되는 가운데 NH투자증권도 지난 4월 서비스를 오픈했다.(제공=NH투자증권)

CFD거래서비스가 해외로 확장되는 가운데 NH투자증권도 지난 4월 서비스를 오픈했다.(제공=NH투자증권)

지난 2016년 국내 첫 선을 보인 CFD 시장 확대에 증권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포화상태에 이른 브로커리지(주식중계서비스) 시장에서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기 위한 노력이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CFD 시장 선점을 위한 증권사들의 수수료와 서비스 경쟁이 한창이다.

CFD(Contract For Difference, 차액결제거래)란 투자자가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않고 주식의 가격 변동에 따른 차익을 추구하는 매매 전략이다. 일종의 파생상품으로 ‘전문투자자’만 거래가 가능하며 레버리지(지렛대 효과) 활용이 가능하고, 차입공매도를 통해 역방향 투자까지 가능하다. 공매도에서 외국인과 기관 대비 기울어진 운동장 논란이 심한 가운데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

시작한지 6년이 된 서비스지만 증권사들이 이 시장에 최근 적극 뛰어드는 이유는 투자자들이 해외주식에 관심이 커지면서 이른바 ‘서학개미’를 잡을 수 있는 또 다른 방편이 되기 때문이다.

국내 시장과 달리 유럽, 홍콩, 호주 등 선진 시장에선 자리를 잡은지 오래다. 해외주식 투자에 나선 고객들을 CFD로 연결해 레버리지를 활용한 적극적 투자 유도로 수수료 수익을 챙기려는게 증권사들의 목표다.

또 분류상 파생상품이기 때문에 대주주 양도소득세와 배당소득세 등 세금 이슈에서 자유로워 큰손들을 고객으로 유치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다른 상품이나 서비스로의 크로스마케팅 효과도 노릴 수 있다.

KB증권은 국내주식 CFD 고객 대상 ‘금융이자 할인 이벤트’를 오는 8월 5일까지 비대면 CFD 전용계좌 개설 고객 대상으로 진행한다.

CFD 거래 체결 금액에 부과되는 금융이자를 연 2.77% 수준으로 낮춰 고객을 유인하려는 전략이다. 7월말까지는 거래수수료도 0.01% 수준으로 내려 고객들이 새로운 경험을 하도록 유도한다.

CFD시장 초기부터 마케팅을 강화해온 키움증권도 최근 해외주식 CFD시장 오픈에 맞춰 국내 및 해외 CFD 수수료 할인에 들어갔다. 기존에 0.15% 수준이던 수수료를 8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0.07%로 할인해 준다.

단 국내 CFD 수수료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할인은 해외주식 CFD 거래가 있는 고객에 한정해 자연스레 국내 CFD거래 고객을 해외 거래로 유도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 또 해외주식 CFD거래시 발생하는 환전 비용을 회사가 부담하며 진입장벽을 낮추고 있다.

수수료 부분에서 가장 파격적인 증권사는 메리츠증권이다.

WM부문 규모가 타 대형사 대비 크지 않은 메리츠지만, CFD 시장 초기 선점을 위해 국내주식CFD 거래수수료 0.015~0.1%, 해외주식CFD 0.09~0.19% 수준을 적용해 국내기준 최대 10분의 1, 해외기준 절반 이하 수준을 적용하고 있다.

해외주식 거래에 적극 나서는 삼성증권도 작년 4월 국내주식CFD거래 서비스 개시에 이어 올해 5월 해외주식CFD거래 서비스까지 오픈해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거래 금액별로 오는 7월 29일까지 고객에게 최대 100만원 현금을 지급하는가 하면, VIP고객이 많은 자사 특성에 맞게 해외주식 양도소득세율(22%) 대비 CFD(파생상품) 양도소득세율은 11%로 절반밖에 되지 않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시장의 초기 형성 과정에서 그 위험성 등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던 대형사들이 올 들어 거래대금 급감과 해외주식 시장 확대와 맞물려 CFD 시장 선점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며, “다만 레버리지 투자나 역방향 투자는 고도의 전문성과 책임투자가 필요한 만큼 신중한 접근과 투자자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식 및 CFD

TMGM BLOG PORTAL

TMGM BLOG PORTAL EN


Phone +61 2 8036 8388

Fax +61 2 8036 8388

Email [email protected]

Web www.tmgm.com

Disclaimer

The information provided on this website is general in nature only and does not constitute personal financial advice. Before acting on any information on this website you should consider the appropriateness of the information having regard to your objectives, financial situation and needs. Investing in CFDs and Margin FX Contracts carries significant risks and is not suitable for all investors. You may lose more than your initial deposit. You don’t own, or have, any interest in the underlying assets. We recommend that you seek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independent advice and ensure fully understand the risks involved before trading. It is important that you read and consider disclosure documents before you acquire any product listed on the website. The information and advertisements offered on this website are not intended for use by any person in any country or jurisdiction where such use is contrary to the local laws and regulations. Products and Services offered on this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website is not intended for residents of the United States.

TMGM is authorized and regulated in various jurisdictions.

Trademax Australia Limited, trading as TMGM, is regulated by the Australian Securities and Investments Commission (ASIC), AFSL no. 436416 and is located at level 28, One International Tower, 100 Barangaroo Avenue, 2000 Sydney, NSW Australia.

For clients onboarded via tmgm.com.au
Email: [email protected]

Trademax Global Markets (NZ) Limited is regulated by the Financial Markets Authority in New Zealand (FMA). FSP No. 569807 and is registered at 151 Queen Street, Auckland CBD, Auckland 1010, New Zealand.

For clients onboarded via tmgm.co.nz
Email: [email protected]

Trademax Global Limited, trading as TMGM, is authorised and regulated by the Vanuatu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VFSC), registration number 40356 and is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registered at 1276, Kumul Highway, Port Vila, Vanuatu, Republic of Vanuatu.

For clients onboarded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via tmgm.com
Email: [email protected]

This IP shows that your location is , would you like to switch to Trademax official website in your country?

주식 및 CFD

삼성증권이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해외주식 CFD(차액결제거래) 거래 서비스를 오픈했다.

CFD(Contract For Difference)란 고객이 실제 기초자산(주식)을 직접 보유하지 않고, 가격 변동을 이용한 차익을 목적으로 매매하며, 진입가격과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청산가격의 차액을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거래를 의미한다.

레버리지 활용과 차입공매도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미 유럽, 홍콩, 일본 등 금융선진국에서는 활성화되어 있으며 국내에서는 2016년 시작되었다.

현재 삼성증권 해외주식 CFD는 미국과 홍콩 시장에 상장된 종목에 대한 투자가 가능하다. 다만 CFD의 경우 별도의 자격을 충족한 ‘전문투자자’만 거래가 가능하다.

해외주식 CFD를 활용하면 투자자 입장에서 다양한 방식의 투자가 가능하다. 우선 해외 개별종목에 최대 2.5배로 레버리지 투자가 가능하다. 그리고 과도하게 상승하거나 하락이 예상되는 종목을 공매도하여 주가 하락 시 수익을 추구하는 방식으로도 투자가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헤지펀드를 비롯한 기관투자자들의 주요 투자전략인 롱숏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해외주식 CFD 매매차익 및 배당금은 파생상품 양도소득세율로 과세되는데 11%로 상대적으로 낮다. 또한 삼성증권 해외주식 CFD는 배당, 유/무상증자 등 권리가 발생했을 때 권리를 보전받을 수 있다. CFD의 거래수수료는 0.1~0.5%이다.

주식 및 CFD

◆삼성증권, 해외주식 CFD 거래 서비스 오픈

[팍스넷뉴스 한경석 기자] 삼성증권이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해외주식 CFD(차액결제거래) 거래 서비스를 시작했다.

CFD(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Contact For Difference)'란 고객이 실제 기초자산(주식)을 직접 보유하지 않고,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가격 변동을 이용한 차익을 목적으로 매매하며, 진입가격과 청산가격의 차액을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거래를 의미한다. 레버리지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활용 가능하다는 점과 차입 공매도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유럽, 홍콩, 호주, 일본 등 금융선진국에서는 이미 활성화돼 있으며 국내에선 2016년부터 시작됐다.

삼성증권 해외주식 CFD는 미국과 홍콩 시장에 상장된 종목에 대한 투자가 가능하다. 다만, 별도의 자격을 충족한 '전문투자자'만 거래할 수 있다.

삼성증권은 해외주식 CFD 거래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현금 최대 100만원 등의 이벤트를 7월 29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2일 서비스 공개 이후 신규개설한 해외주식 CFD 계좌에서 1주만 거래해도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이마트_GS칼텍스 3만원 상품권을 지급한다. 또한, 신규개설한 해외주식 CFD 계좌에서 50억원 이상 거래 시 선착순 20명에게 현금 50만원을 지급하고, 100억원 이상 거래하면 선착순 15명에게 현금 100만원을 준다.

이벤트 내용 및 전문투자자 등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증권 홈페이지 고객센터>이벤트, 전문투자자를 참고하거나 패밀리 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 KB증권, 'KB able 인플레파이터랩' 판매 개시

KB증권이 인플레이션 수혜가 예상되는 실물자산, 주식 그리고 채권 관련 ETF 등에 투자하는 'KB able 인플레파이터랩'을 출시했다.

'KB able 인플레파이터랩'은 주로 실물자산, 주식 그리고 채권 관련 ETF에 투자한다. 실물자산은 인플레이션 수혜가 예상되는 리츠, 원유, 금속 그리고 농산물 등이며, 주식은 원자재 관련주와 물가 상승을 전가할 수 있는 기업 등이다.

원자재의 변동성이 높고 인플레이션 상황이 변화할 수 있지만, 물가연동채 및 미국 국채 등에도 자산을 배분하고 적절한 트레이딩을 통해 운용해 나갈 계획이다. 물가연동채란 원금과 이자를 물가가 오른 만큼 올려줘 물가 상승분만큼의 실질 가치를 보장해 주는 국채다.

해당 서비스는 KB증권 본사 운용역이 운용하며, 최소 가입 금액은 3000만원, 계약기간은 1년 이상으로 KB증권 영업점에 방문해 가입하거나 MTS 'M-able(마블)'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KB증권 김유성 고객자산운용센터장은 "인플레이션에 대비하는 투자는 대체로 하나의 자산 군이나 섹터에 투자하는 종류가 많아 여러 금융상품에 가입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며, "'KB able 인플레파이터랩'은 하나의 서비스로 여러 자산에 투자하여 편의성을 높인 상품"이라고 말했다.

◆ 유진투자증권 'U.TOO', 연말까지 신규 고객 국내주식 수수료 완전 무료

유진투자증권이 6월 30일까지 간편투자앱(APP) 'U.TOO(유투)' 신규 고객 대상으로 '국내주식 수수료 완전 무료 혜택'과 '국내주식 경품 증정 및 투자지원금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신규 고객 이벤트를 진행한다.

'U.TOO'를 통해 유진투자증권 계좌를 최초로 개설한 고객은 올해 연말까지 유관기관제비용을 포함한 '국내주식 수수료 완전 무료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해당 고객 대상으로 1등 경품 3500만원 상당의 '국내주식 경품 증정 이벤트'도 진행된다. U.TOO에서 최초 계좌 개설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삼성전자 500주, LG에너지솔루션 50주, SK하이닉스 50주, LG스타일러를 각 1명(총 4명)에게 지급한다. 당첨자는 7월 8일 유튜브 라이브 추첨 방송을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해당 고객 전원에게는 투자지원금 5000원과 미국주식 실시간 시세 제공 서비스 평생 무료 혜택도 제공된다.

유진투자증권 김경식 디지털금융실장은 "간편투자 앱으로 CFD(차액결제거래) 시장 경쟁 ‘치열’ 쉽고 편한 주식투자를 원하는 고객의 성공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