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검거 | SBS 뉴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환율 등락에 따른 차익을 취하는 ‘FX(외환) 마진거래’를 가장해 불법도박 사이트를 운영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EDAILY 사회일반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FX(외환) 마진거래’를 위장해 인터넷 도박 공간을 개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박장소 등 개설 위반 혐의로 김모(49)씨 등 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FX마진거래를 표방한 ‘FXEVE’라는 환율거래 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회원을 모집한 후 1분 단위로 환율의 등락에 따라 승패를 결정하는 방법으로 인터넷상에서 약 50억원 규모의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7명 검거 | SBS 뉴스

FX마진거래란 개인이 직접 외국의 통화를 거래하는 현물시장으로 환차익을 통해 수익을 내는 정식 금융거래를 말한다.

이들은 거래자에게 수수료를 지급받고 정해진 시간의 환율 등락 조건에 따라 환차익 손실이나 이익을 계산하는 실제 FX마진거래 중개업체와 달리 1분간 이뤄진 환율 등락에 최소 1000원에서 최대 5만원까지 돈을 걸고 조건에 일치하면 회원이 내건 금액의 2배를 지급하고 일치하지 않으면 해당 업체에서 금액을 가져가는 방식으로 운영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자본시장 법상 FX마진거래에 있어 ‘렌트거래방식’에 관한 법적 규제가 모호한 것을 악용해 합법을 가장한 거래”라며 “조건 달성 여부에 따라 ‘All or Nothing’ 결과라는 점에서 홀짝 도박과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FX환율마진거래 체험장(대리점) 및 해당 사이트에서 도박행위를 벌인 회원들에 대한 수사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SBS 뉴스

외환 마진거래 가장한 불법도박 사이트 등장…7명 검거

이미지 확대하기

'FX(외환) 마진거래'를 위장해 불법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박장소 등 개설 혐의로 49살 A 씨 등 7명을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7월 사이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환율거래를 중개하는 척하면서 회원 6천600여 명에게 약 50억 원 규모 불법도박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실제 FX마진거래는 환율 등락에 따른 차익을 취하는 구조지만, 이들이 운영한 사이트는 환율 등락 조건에 '베팅'을 거는 도박의 성격을 띠었습니다.

이들은 회원들이 현금을 입금하면 사이버머니로 전환해준 다음, 영국 파운드나 호주 달러 등 외화의 환율 등락 조건에 최소 1천원에서 최대 5만원까지 베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1분 뒤 환율 등락 조건을 맞힌 회원에게 베팅액의 2배를 지급했고, 조건을 맞히지 못한 회원의 베팅액은 사이트에서 가져갔습니다.

A씨 일당은 FX마진거래의 거래 방식에 관해 자본시장법상 법적 규제가 모호한 점을 악용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이들 일당이 전국 각 지역에서 FX 마진거래 체험장을 차려놓고 투자 회원을 유치하고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외환 거래 체험장

환율 등락에 따른 차익을 취하는 ‘FX(외환) 마진거래’를 가장해 불법도박 사이트를 운영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박장소 등 개설 혐의로 A(49)씨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7월 사이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환율거래를 중개하는 척하며 회원 6600여 명에게 약 50억 원 규모의 불법도박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이 운영한 사이트는 환율 차익을 취하는 게 아니라, 환율 등락에 ‘베팅’을 거는 도박의 성격을 띠었다.

이들은 회원들이 현금을 입금하면 사이버머니로 전환해준 다음, 영국 파운드나 호주 달러 등 외화의 환율 등락 조건에 최소 1000원에서 최대 5만원까지 베팅할 수 있도록 했다.

베팅 후 1분이 지나 환율 등락 조건을 맞힌 회원에게 베팅액의 2배를 지급했고, 조건을 맞히지 못한 회원의 베팅액은 사이트가 취했다.

경찰 관계자는 “환율 등락은 국내외 수많은 경제조건의 변화에 따라 불규칙적으로 이뤄지는 것이어서 사이트 회원들이 과학적으로 예측할 수 없는 것”이라며 “이 사이트는 ‘우연한 기회에 재물을 취득하도록 하는’ 불법도박을 제공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A씨 일당은 FX 마진거래에 관한 자본시장법상 법적 규제가 모호한 점을 악용했다”며 “전국에 FX 마진거래 체험장을 차려놓고 투자 회원을 유치하고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도 당부했다.

[르포] 중단했다던 FX렌트 온라인 거래 “24시간이 모자라”

[일요신문] 블로그나 카페, 유튜브에서 FX렌트 광고가 심심찮게 보인다. 2030 젊은 층이 투자해 금방 떼돈을 벌었다는 홍보는 솔깃하다. 그런데 FX렌트를 운영하는 조 아무개 회장은 도박개장죄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조 회장 측은 FX렌트 영업을 전면 중단했다며 불구속 재판을 주장했지만, 영업장은 지금도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일요신문은 FX렌트 온오프라인 운영 실태를 살펴봤다.

FX렌트 사업을 총괄하는 국제에프엑스렌트 본사는 서울 강남구에 있다. 국제에프엑스렌트는 건물 두 개 층을 사용하고 있는데 모두 굳게 잠겨 있다. 평일 오후인데도 7명 검거 | SBS 뉴스 사무실이 문을 닫은 것으로 보아 실제로 운영이 되지 않는 듯해 보였다. 건물 관리인은 “일주일 전만 해도 사람들이 드나들었는데 최근 며칠 아무도 사무실에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FX렌트 거래 주의보를 냈지만 영업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사진=금재은 기자

지점을 살펴봤다. 우선 서울의 7명 검거 | SBS 뉴스 FX렌트 오프라인 실내체험장을 찾았다. 인터넷으로 주소를 검색해 찾아갔지만 주소지에는 체험장이 없었다. 실내체험장 연락처로 전화해보니 주소지가 이전됐다. 체험장 관계자는 “아직 문을 열지 않았다. OO가게 있는 건물 3층으로 30분 후 방문해 달라”고 말했다.

건물에는 간판이 없다. 대신 ‘FX렌트’ 문구가 적힌 작은 스티커가 건물 입구 유리문에 붙어있다. 사무실에도 간판은 없다. 불투명한 사무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또 다른 문이 나온다. 문 두 개를 열고서야 실내체험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작은 사무실에는 컴퓨터 대여섯 대가 놓여있고, 안쪽에는 응접용 테이블과 소파가 있다. 50대 남성 A 씨는 본인을 체험장 대표라고 7명 검거 | SBS 뉴스 소개했다. 그리고는 주소, 나이, 직업, 계좌, 누구 소개로 왔는지 등을 물어왔다.

A 씨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FX렌트 매니저들은 20~30대가 대부분이다. 금융이나 경제관련 지식이 전무해도 누구나 매니저가 될 수 있다. 오프라인 지점 운영권을 얻기 위해선 본사에 3000만 원을 지급해야 하고, 온라인 운영을 하기 위해서는 2000만 원을 내야 한다.

A 씨는 “젊은 사람 중에 월 1억 원을 버는 사람도 있다. 잘 하면 그렇게 된다. 혹시 관심 있으면 나를 통해 말하면 좀 저렴하게 운영하게 해 주겠다”며 “금융이나 경제를 몰라도 된다. 레저로 생각하고 재미로 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A 씨는 본사가 수사를 받고 회장이 구속된 점에 대해서 묻자 대답을 회피했다.

FX렌트는 주요 국가 통화의 환율차 등락에 따라 돈을 거는 방식이다. 투자자는 10분마다 베팅할 수 있는데 외환 환율변화 지수가 오를 것 같으면 매수, 내릴 것 같으면 매도에 걸면 된다. 투자자가 등락을 맞히면 투자금의 두 배에서 수수료 14%를 뗀 돈을 받는다. 틀리면 투자금 전액을 잃는다. 통상 일반인이 환율 추이를 보고 투자결정을 내리는 것은 쉽지 않다.

여전히 국제에프엑스렌트의 FX렌트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사진=오픈채팅방 캡처

온라인 오픈채팅방에서는 FX렌트 거래가 더 활발히 이뤄졌다. 전국 영업직원이 개설한 채팅방은 수십 개에 달한다. FX렌트 투자자들은 24시간 내내 투자를 하고 있다. 또 오픈채팅방 매니저는 ‘1:1로 리딩방’을 열어 ‘픽’을 준다. 매수매도를 고민하는 7명 검거 | SBS 뉴스 투자자에게 어디에 걸면 좋을지 정해주는 셈이다. 채팅에 참여하는 투자자들은 별다른 생각 없이 베팅을 하고 있다. “이번엔 (매)수로 가봅니다”, “(매)도에 올인했는데 잃었네요”와 같은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

한 투자 피해자는 “회원가입을 하고 투자 매니저가 알려준 대로 베팅을 했는데 이틀 만에 300만 원을 잃었다”며 “단 몇 분 만에 외환 차트를 분석한다는 것이 불가능한데 매니저가 금융 전문가인지 궁금하다. 피해자가 많은데 모두 개인이라 업체를 상대로 죄를 따져 묻지도 못한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투자자는 “FX렌트는 사다리 홀짝과 같다. 50% 승률을 믿고 투자자들이 걸어보는 게임이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한 매니저는 “유사업체가 많아져서 이미지가 나빠졌는데 FX렌트는 합법이고 특허까지 받은 업체라 믿고 이용해달라”고 설명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